속삭이는 소리 안 들린다면 ‘최소난청’ 의심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3.7명은 최소난청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문일준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교수팀은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실시된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바탕으로 최소난청 유병률을 조사했다. 플로스 원(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된 이번 연구의 대상은 12세 이상 국민 1만6630명이다.

최소난청은 청력 역치가 15dB 이상으로, 일반적인 난청 수준 (25dB 이상)보다는 양호하지만 갈수록 난청이 심화돼 인지기능 저하의 우려까지 있는 질환을 말한다.

문 교수팀에 따르면 정상적인 고막을 가진 실험참가자 중 최소난청이 있는 사람의 비율은 37.4%다. 또 나이가 많을수록 최소난청의 비율이 증가했고, 여성보다는 남성에게 보다 흔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소난청 환자의 13%는 청력 저하로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호소했고, 22.9%는 이명 증상을 동반하는 등 정상 청력을 가진 사람들보다 삶의 질이 낮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소난청의 개념이 생소한데다 중등도 난청보다 증상이 약해 병을 간과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소난청 환자 중 0.47%만이 청력보조장치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최소난청은 시간이 지날수록 악화되고 인지기능 저하의 가능성도 크다. 미국 존스홉킨스의대와 국립노화연구소 공동연구팀이 지난해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고령 난청 환자는 정상 노인보다 치매 발생확률이 2~6배 가량 높았다. 또 소아 난청 환자의 37%는 학업성취도와 자존감 면에서 일반 청력을 가진 아이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을 보였다.

문 교수는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 및 빈번한 개인 음향기기 사용 등의 이유로 난청은 증가하는 추세”라며 “최소난청은 난청으로 진행될 수 있고,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으므로 증상이 있다면 즉시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소영 기자 sylee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