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의 흡연, 손주의 자폐증 발병 확률 높여(연구)

할머니가 자신의 딸이 임신 중에 흡연을 한 경우, 손주(손자-손녀)가 자폐증과 연관된 특징을 나타낼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브리스톨대학교 연구팀이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할머니-어머니-자녀로 이어지는 3세대를 연구한 결과 할머니가 흡연하는지 여부가 손주의 자폐증 증상 발현에 영향을 미친다는 증거를 발견했다.

과거 연구에서는 어머니의 흡연이 자녀에게 자폐증을 일으키는지 연구했는데, 일부 효과는 발견했지만 명확한 연관성은 찾지 못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1만4500명의 대규모 임신부를 대상으로 한데다 할머니의 흡연 유무까지 검증해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모든 참가자들은 흡연과 함께 생활습관, 건강 등에 대해 심층 조사를 받았고 자녀의 출생까지 장기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딸의 임신 기간 중에 할머니가 흡연한 경우 손주가 사회적 행동과 반복 행동이라는 측면에서 자폐증 증상을 나타낼 가능성이 67%나 높았다. 게다가 자폐 스펙트럼 장애가 있다고 진단받을 가능성은 53% 증가했다.

연구팀은 “아직 그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어머니의 손상된 DNA가 태아에게 전달되는 것이 아닐까 추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임신 중에는 임신부는 물론 임신부와 가까운 거리에 있는 가족이나 친지들도 담배를 피우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아이클릭아트]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