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과 심장마비 큰 연관성 없다(연구)

성적 흥분은 심장박동을 빠르게 하고 혈압을 올린다. 그래서 나이가 들어 심장이 약한데 성관계를 격렬하게 하면 심혈관질환을 유발하거나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도 있다는 통념이 있다. 정말 그럴까?

독일 울름대학교 연구팀은 30~70세에 해당하는 심혈관질환 환자 536명을 대상으로 성생활과 심장질환 간의 관계를 분석했다. 각 참가자들은 심장마비를 겪기 전 지난 12개월 동안의 성관계 빈도를 묻는 설문에 응답했다.

그 결과 성관계를 전혀 하지 않은 비율은 14.7%, 한 달에 1회 이하는 4.7%, 주당 1회 이하는 25.4%, 주당 1회 이상은 55%였다. 마지막으로 연구팀은 이 환자들을 10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관찰 기간 동안 심장질환과 관련한 사건은 100여 건이 있었다. 그 중 심장마비와 성관계 사이의 연관성을 보면 78% 이상이 심장마비 24시간 이전에 성관계를 했다고 보고했고, 심장마비 1시간 이전에 성관계를 했던 비율은 고작 0.7%에 불과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심장마비와 성관계는 큰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심장질환 환자라도 안심하고 성생활을 해도 괜찮다”라고 결론 내렸다.

실제로 적절한 성생활은 심장에 무리를 준다기보단 오히려 심장마비 위험을 줄이거나 심장마비 후 회복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연구자들은 성관계가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유산소운동과 유사한 운동효과를 내 심장에 도움을 준다고 주장한다.

다만 연구팀은 “심장병 환자가 정기적으로 먹는 약과 발기부전 치료제를 동시에 복용하면 혈압이 급격히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라고 경고했다.

[사진출처: 아이클릭아트]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