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목소리 톤으로 불륜 가능성 감지”(연구)

상대의 목소리 톤으로 외도 가능성을 알아챌 수 있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맥마스터 대학교 연구팀이 남녀의 목소리 톤과 호르몬 수치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진화 심리학(Evolutionary Psychology)’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기계적으로 남녀의 목소리 높낮이를 조절해 녹음한 뒤 실험 참여자들에게 들려줬다. 남자의 고음과 저음, 여자의 고음과 저음 목소리 등 모두 4가지 버전의 목소리를 들려준 것이다. 그리고 어떤 목소리가 자기 파트너를 잘 속이고 새로운 파트너를 몰래 만날 것 같은지 고르도록 했다.

그 결과 남자는 여자 목소리 톤이 높을수록, 여자는 남자 목소리가 저음일수록 호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이런 목소리의 소유자일수록 자기를 속이고 다른 파트너를 몰래 만날 것 같다고 생각했다. 남녀 모두 자기에게 매력적인 목소리가 미래에는 배신의 신호가 될 것으로 여겼다.

남자는 목소리가 저음일수록 여자는 고음일수록 누구에게나 더 매력적이기 때문에 낯선 이성의 관심을 더 끌 것이라는 판단을 한 것이다.

연구팀은 “인간은 신뢰도가 떨어지는 상대를 피하고,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상대 목소리를 파악할 수 있게 진화해 왔다”며 “이번 연구는 진정한 연인을 찾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성 전문 미디어 속삭닷컴에 따르면 상대의 불륜을 알아채는 직감은 여성보다 남성이 더 뛰어나다. 외도 인식에 대한 남녀의 차이는 진화론적 관점에서 해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여성은 자신이 직접 잉태-출산하기 때문에 자녀의 아버지가 누구인지 헷갈릴 수는 있어도 아이의 유전자 중 절반은 자기 것이라는 확신을 가질 수 있다.

반면에 단순히 정자를 건네주는 남성의 입장에서는 아기가 정말 내 아기인지를 확인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항상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한다는 것이다.

[사진출처=Roman Samborskyi/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