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제를 꼭 먹어야 한다면…

두통, 치통, 생리통…. 살다 보면 어쩔 수 없이 통증에 시달려야 할 때가 있습니다. 진통제는 병원 처방 없이도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정말로 다양한 종류의 약들이 경쟁합니다. 그런데 꼭 진통제를 먹어야 한다면 어떤 약을 먹어야 할까요? 의사의 공통된 답변은 이렇습니다. “소염 진통제는 피하세요!”

소염 진통제는 몸속에서 염증을 완화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부작용도 많습니다. 그러니까 평소 이런저런 약을 복용할 일이 많은 어르신의 경우, 함부로 소염 진통제를 복용하면 부작용 때문에 큰일이 날 수 있습니다. 그러니 가능하면 진통제를 복용할 때 소염 진통제는 피하는 게 좋습니다.

그렇다면, 염증과는 상대적으로 무관한 두통이나 생리통이 심할 때는 어떤 진통제가 좋을까요? 의사들은 아세트아미노펜을 성분으로 하는 진통제를 권합니다. 대표적인 약으로는 ‘타이레놀’이 있지요.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진통제는 소염 작용이 거의 없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부작용도 적다고 합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