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구피임약, “여성의 행복 떨어뜨릴 수 있어”(연구)

먹는 피임약, 즉 경구피임약이 우울증을 증가시키는 건 아니지만 여성의 삶의 질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연구소 연구팀은 피임약이 여성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고자 18~35세에 해당하는 건강한 여성 340명을 실험 참가자로 모았다. 여성들은 두 집단으로 나뉘어 한 집단은 스웨덴에서 흔히 복용하는 피임약(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의 혼합제)을, 다른 집단은 가짜 약을 먹었다. 다음으로 3개월 후에 설문조사로 여성들의 삶의 질을 평가했다.

실험 전에 두 집단의 삶의 질 점수와 우울 정도는 비슷했다. 그러나 실험이 끝난 후는 달랐다. 진짜 피임약을 먹은 여성들은 자기 통제력과 에너지 수준, 삶의 활력 등이 가짜 약을 먹은 여성들보다 “현저하게 낮다”라고 보고했다. 실험 전, 두 집단의 35%가 삶의 질에 중간 수준에서 그 이상으로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실험 후에는 가짜 약 집단에서 38%가 문제가 있다고 답했으나 피임약 집단에는 44%가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즉 피임약 집단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비율이 크게 증가했다.

피임약이 왜 이런 결과를 가져오는 걸까? 연구팀은 “테스토스테론 감소나 프로게스테론의 증가 같은 호르몬 변화가 관련될 수 있다”라고 말하며 “피임약 부작용도 삶의 질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피임약 집단의 21%가 불안이나 여드름, 식욕 변화를 호소했다”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피임약에는 많은 이점이 있으나 피임약을 먹음으로써 여성들이 어떤 변화를 겪는지에 대해서는 연구가 잘 이뤄지지 않았다”며 “연구에 사용한 피임약 이외에 다양한 조합과 성분으로 된 피임약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아이클릭아트]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