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환자, 정상인 대비 녹내장 위험 높아

고혈압 환자의 경우 녹내장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의료 빅 데이터 분석을 통해 처음 확인된 연구로 고혈압 환자의 경우 안과 검진이 더욱 중요해질 전망이다.

녹내장은 안압이 높아지거나 혈액 순환 문제 등을 원인으로 시신경이 손상되면서 시야가 좁아지며 실명에 이르는 질환이다.

녹내장은 개방각 녹내장과 폐쇄각 녹내장으로 나누는데, 개방각 녹내장은 눈의 체액(방수)이 나가는 배출구는 열려 있지만 원활하게 빠져 나가지 못해 발생한다. 대부분 서서히 진행돼 증상이 바로 나타나지 않는다. 녹내장의 약 80% 정도가 이 개방각 녹내장이다.

세브란스병원 안과 김찬윤·김성수·임형택·이상엽 교수 연구 팀은 고혈압 진단을 받은 10만62명과 비교군(정상 혈압) 10만62명을 11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고혈압 환자의 경우 개방각 녹내장 위험성이 16% 더 높다고 20일 밝혔다.

노년층으로 접어들기 이전인 65세 미만에서도 고혈압이 있는 경우 녹내장 위험성은 정상 혈압인 사람보다 17%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고혈압 이외에 간질환이나 고지혈증 등 동반 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녹내장의 위험이 22%가 높아졌다.

그동안 고혈압으로 개방각 녹내장 발생률이 16~22%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는 있었지만 건강 검진 결과가 포함된 국민건강보험공단 의료 빅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 팀에 따르면 같은 고혈압 환자라도 나이가 많을수록 개방각 녹내장 발생 확률이 더 높았다. 고혈압 환자 40대를 기준으로 했을 때 50대의 경우 1.82배, 60대는 2.76배까지 올랐다. 70대 이상은 3배 이상 높았다.

수축기 혈압이 높을수록 개방각 녹내장 발생률도 증가했다. 수축기 혈압이 120㎜Hg 이하인 경우 녹내장 발생률이 인구 1만 명당 15.5명인데 반해 140㎜Hg 이상은 19.2명으로 2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나 녹내장 예방을 위해 혈압 조절이 중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혈압 환자와 정상 혈압 환자를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역시 고혈압 환자에서 개방각 녹내장 발생이 많았다. 연구팀이 정상 혈압 일반인 1만 명을 1년간 추적 관찰했을 때 40~64세에서는 15명, 65세 이상에서 17명의 새로운 녹내장 환자가 발생했다. 하지만 고혈압이 있는 경우 40~64세에서 31명, 65세 이상에서 34명에서 녹내장이 확인됐다.

고혈압 환자가 다른 동반 질환이 있는 경우 40~64세에서는 33명, 65세 이상에서 41명의 새로운 녹내장 환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찬윤 교수는 “고혈압 환자의 경우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혈압을 적절히 관리하고 40대 이상의 경우 연 1회 안과 검진을 통해 녹내장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며 “고혈압 환자의 경dn 연 1회 이상 안과 검진을 통해 지속적인 관리와 함께 사전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김성수 교수는 “국민건강보험 검진 및 청구 자료는 녹내장의 원인을 규명할 수 있는 학문적, 임상적 가치가 있다”며 “앞으로 환자의 의무 기록과 유전 정보까지 포함한 전국 단위의 정밀 의료 연구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고혈압학회(Journal of Hypertension)’ 최신호에 게재됐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