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메로페넴’, 한국 제네릭 최초 미국 출시

대웅제약의 항생제 ‘메로페넴’이 한국 제네릭 의약품 최초로 미국 출시에 성공했다.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미국 내 파트너와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4월 14일 미국 시장에 메로페넴을 발매했다고 19일 밝혔다.

메로페넴은 대웅제약의 첫 미국 수출 품목이자 한국 제네릭 의약품 가운데 최초로 미국 시장에 발매되는 제네릭 제품으로, 2015년 12월에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고 2017년 4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된다.

메로페넴은 아스트라제네카가 출시한 메렘의 제네릭 의약품으로, 병원에서 중증 박테리아 감염에서부터 일반 감염까지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는 카바페넴 계열 메로페넴 항생제다.

다른 항생제와의 교차 내성이 적고 세균의 외막 투과성이 높아 약효가 강하며 항생제 사용 시 나타나는 구토 등 부작용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대웅제약은 이번 메로페넴 출시가 잦은 품절 사태를 겪고 있는 미국 메로페넴계 항생제 시장에서 안정적인 제품 수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메로페넴계 항생제 시장은 2015년 기준 약 1억 4500만 달러 규모이다.

대웅제약 이종욱 부회장은 “메로페넴의 발매로 엄격한 허가 규제로 유명한 미국 제약 시장 내에서 한국 제약사들의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대웅제약은 선진국을 포함한 글로벌 진출을 더욱 본격적으로 진행해 글로벌 헬스 케어 그룹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