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로운 여성 질환 골반염…막는 방법은?

회사원 홍모씨(32)는 최근 한 프로젝트를 맡아 매일 야근에 업무 스트레스가 최고조에 달했었다. 그래서인지 아랫배가 묵직하고 온몸 여기저기가 쑤시며 오한과 발열이 나 병원을 찾았다.

몸살이거니 생각하고 병원을 찾았으나 진단은 뜻밖의 골반염이였다. 골반염이란 자궁 내 경관에 번식하고 있던 세균이 자궁내막과 나팔관, 복강까지 퍼지면서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을 말한다.

대개 질염, 자궁경부염을 방치하면 골반염으로 발전된다. 하지만 스트레스, 과로, 그리고 면역력이 약해지면 언제든 세균 감염으로 골반염이 발생할 수 있다.

골반염이 발생하면 아랫배나 골반 부근의 통증과 발열, 냉대하증, 월경량 과다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이 외에도 배뇨 시 불편한 느낌, 냉증, 오한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전혀 자각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아랫배가 더부룩하고 갑자기 분비물이 증가한다면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골반염은 증상이 매우 다양해 사소한 증상이라고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초기에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게 되면 만성적인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또 난관에 염증이 생길 경우 난관염으로 인한 난관 통기성 저하 등 난임, 불임의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가벼운 증상도 간과하지 말고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골반염 치료에는 전체적인 염증 정도를 파악하는 혈액검사, 염증 반응으로 인한 복수의 증가를 확인하는 초음파 검사가 있다. 골반염은 골반장기 내 감염질환이므로 항생제 치료와 질 분비물 치료가 병행된다.

골반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궁의 면역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한데 하루 30분 이상 운동을 하고 7시간 이상 충분한 숙면을 취하는 것이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또한 인스턴트 음식섭취를 줄이고 과일과 채소를 풍부하게 섭취하는 것이 좋다.

잠실 조은여성의원 조영열 대표원장은 “골반염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자궁 외 임신이나 불임 등 심각한 합병증에 시달리며 심하면 복막염으로 진행돼 목숨을 일을 수도 있다”며 “평소와 다른 증상이 느껴진다면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 조기 검진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진출처=Dora Zett/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