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도 많은 대사증후군 “허리둘레로 예측”

자신의 허리둘레를 키로 나눈 값이 0.5 이상인 사람은 0.5 미만인 사람보다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0.5를 넘으면 고중성지방혈증-높은 공복 혈당을 가질 가능성도 더 커진다.

인하대병원 가정의학과 이연지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2010-2012년)에 참여한 과체중 성인 남녀 3925명을 대상으로 허리둘레-신장 비율과 대사성 위험요인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허리둘레-신장 비가 0.5 이상인 사람(비만)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은 0.5 미만인 사람보다 2.6배 높았다. 허리둘레-신장 비가 0.5 이상인 사람은 0.5 미만인 사람보다 대사증후군과 관련된 각종 지표도 대부분 나쁘게 나왔다. 고혈압 위험은 1.3배, 고공복혈당 위험은 1.3배, 고중성지방혈증 위험은 1.7배였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비만 지표인 체질량지수(BMI)는 BMI 23 미만인 정상 체중인과 BMI 25 이상인 비만인에선 각종 비만 관련 질환의 유병률과 분명한 연관성을 보인다”며 “BMI가 23-25미만인 과체중인 사람에선 비만 관련 질환과의 연관성이 잘 드러나지 않거나 때때로 정반대로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BMI는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의 제곱으로 나눈 값이다.

이 논문을 소개한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BMI가 높을수록 반드시 사망 위험이 증가하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한국인을 대상으로 실시된 대규모 연구에서도 BMI가 23.2로 과체중에 속하는 사람의 사망률이 최저를 기록했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만 관련 질환을 예측하는 지표로 BMI는 한계가 있다”며 “자신의 허리둘레-신장 비를 알면 대사증후군 등 대사성 질환의 발생 위험을 더 잘 예측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대사증후군(metabolic syndrome)은 고혈당, 고혈압, 고지혈증, 비만 등의 여러 질환이 한 개인에게서 한꺼번에 나타나는 상태를 말한다. 비만이나 운동 부족과 같은 잘못된 생활습관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합병증으로 심혈관계 질환이나 당뇨병이 증가 할 수 있다.

[사진출처=sunabesyou/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