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병원 ‘인공지능 왓슨’ 첫 진료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병원장 송광순)이 4월 17일 인공지능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를 이용한 진료를 본격 시작한다.

동산병원은 지난달 IBM에서 만든 최첨단 인공지능 왓슨 포 온콜로지를 도입하고, 철저한 준비기간을 거쳐 17일(월) 11시 인공지능(AI) 암센터에서 70대 유방암 여성에게 첫 진료를 시행한다.

혈액종양내과, 병리과, 핵의학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의 암 전문의들이 함께 다학제 통합 진료를 하면서 왓슨을 활용할 방침이다.

의사가 왓슨 포 온콜로지 프로그램에 접속해 환자 정보를 입력하면, 왓슨이 학습한 방대한 양의 의료 서적과 논문, 진료 기록 등을 분석하여 환자에게 최적의 치료법을 찾아 제안하고, 이를 다학제 팀에서 검토하여 환자의 중요한 치료 방침에 활용한다.

암 치료에 특화된 왓슨 포 온콜로지는 매일 쏟아지는 300개 이상의 의학 저널, 200개 이상의 의학 교과서, 1500만 쪽에 달하는 의료 정보, 치료 가이드라인을 분석해 각 환자에게 최적의 치료법을 제안한다.

여기에 미국의 대표적인 암센터 메모리얼 슬로언 케터링 암센터의 실제 암 환자 진료의 우수한 경험이 합쳐져 암 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고 오류를 최소화 한다.

이러한 인공지능 시스템이 대구 최초로 다학제 진료를 시행하였고, 로봇 수술 등 고난도 암 치료에 풍부한 경험을 가진 계명대 동산병원 의료진과 만나 환자 맞춤 암 진료의 신기원을 열 것으로 보인다.

왓슨 첫 진료 환자의 주치의 박건욱 교수(혈액종양내과)는 “왓슨 포 온콜로지를 다학제 진료에 적용함으로써 보다 명확한 근거를 바탕으로 맞춤형 암 치료가 가능해졌다. 지역 암 환자들이 더 나은 치료법을 찾아 서울의 유명 대학 병원을 전전하는 번거로운 관행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산병원은 인공지능 왓슨 진료와 함께 독보적 기술력을 가진 로봇 수술, 각종 암 진료 평가 1등급, 세계 최고령 암환자 수술 성공 등 풍부한 암 치료 성과를 거두며 명실상부 암 특화 병원으로 도약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