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 인재 육성 MOU

전남대학교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바이오 인재 육성을 위해 손잡았다.

12일 전남대학교에서 정병석 총장과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전남대학교와 삼성바이오에피스 간 연구 노트 경진 대회 협력 의향서(MOU) 체결식이 열렸다.

두 기관은 이날 협약을 통해 전남대학교 학부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연구 노트 경진 대회(Lab Note Contest)’를 공동 개최해 우수 연구자의 사례를 발굴하고, 올바른 연구 노트 문화를 정착·활성화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약은 세계적인 바이오 의학 및 약학 개발 기업인 삼성바이오에피스(주)가 다년간 쌓아온 글로벌 스탠더드(Global Standard) 연구 노트 작성 기법이 대학의 연구 단계에서부터 전수돼 연구의 질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이 협약에 따라, 전남대학교에서는 공과대학 생물공학과,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기술학부, 일반대학원 임산가공학과 학생 346명이 참여해 최소 6개월 이상 연구 노트를 작성하고, 삼성바이오에피스(주)는 연구 노트 작성법 및 가이드라인 제공 등 제반 사항을 후원하게 된다.

두 기관은 별도의 운영위원회를 구성, 제출된 전남대학교 학생들의 연구노트를 심사한 뒤 우수작을 시상할 예정이다.

연구노트는 연구자가 연구 시작에서부터 실험, 최종 결과 도출 등 전 과정을 상세하게 기록한 자료이며, 연구 윤리 의식을 고취하고 연구 성과의 신뢰도를 높이는 수단으로 활용된다. 또한, 후속 연구자를 위한 기초 자료가 돼 연구의 지속성을 유지하고, 연구 결과를 보호하는 데 꼭 필요한 장치이다.

정병석 총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연구 노트 지원은 학생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적극적인 산학 협력 프로그램이다”면서 “앞으로 두 기관이 협력할 부분은 적극 협력해 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한승 대표이사도 “이번 연구 노트 경진 대회가 대학 연구자들의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대한민국 바이오 분야 전문 인재 양성에도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