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도 바이오 육성책에 산업계 쓴 소리

정부 주도형 바이오 산업 육성책으로는 실효성을 거두기 어렵다는 주장이 나왔다.

11일 미래창조과학부 주최로 서강대학교에서 열린 ‘생명공학육성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에서는 정부 주도적인 바이오 육성책에 대해 산업계의 쓴소리가 터져나왔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제3차 생명공학육성기본계획(안)이 발표됐다. 계획(안)에 따르면 정부는 ▲바이오 R&D혁신 ▲바이오 경제 창출 ▲민간 생태계 기반 조성 등을 3대 중점 과제로 선정해 지원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바이오 R&D 혁신을 위해 글로벌 지향의 창의적이면서 도전적인 연구를 촉진하고, 미래 대비 R&D 신규 투자를 강화하기로 했다.

하지만 산업계를 대표해 토론자로 참석한 큐리언트 남기연 대표는 “이번 계획안은 상당 부분이 정부 주도형 계획으로 강조돼 있다”고 지적했다.

남 대표는 “바이오 산업을 육성하려면 참여하는 민간 기업이나 사람들에 대한 동기 부여가 중요한데 발표된 계획안을 살펴보면 이런 부분들이 전혀 없다”며 “정부 위주의 계획에 민간 기업이나 참여자들은 단지 컴퍼넌트로서의 역할에만 한정돼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바이오 산업을 육성하려면 민간 기업이나 참여자들이 계획을 주도해야 하고 정부는 조력자의 역할에서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 남 대표의 설명이다. 아울러 남 대표는 바이오 산업에서의 필연적인 하이 리스크와 하이 리턴에 대한 부분도 정부와 민간이 나눠서 부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바이오 기술에 대한 검증에 국내 병원을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삼성유전체연구소 박웅양 박사는 “바이오 육성책을 통해 다양한 바이오 기술이 연구 중심 병원을 통해 상업화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면서도 “이런 기술들이 실제로 사업화 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 국내에 있는 좋은 병원들을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박 박사는 “우리나라 바이오 시장은 보험 때문에 제한적인 측면이 있다. 이를 타개할 수 있는 것이 글로벌 시장으로의 진출인데 글로벌 시장에서 구현할 수 있는 것들이 계획안에 많이 반영되지 않은 것 같다”며 “새로운 바이오 시장과 제품들에 대한 선제적인 규제가 필요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