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와 상관없이 빠지는 체중, 그 원인은?

몸무게가 왔다갔다 변동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여성은 생리주기에 따라 몸무게가 달라지기도 하고, 감기에 걸린 사람도 일시적으로 체중이 줄어들 수 있다. 하지만 단기간 급격하게 몸무게가 빠진다면 이때는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다. 특별한 이유 없이 6개월 안에 체중의 5% 이상이 감소했다면 다음과 같은 질환을 염두에 둘 수 있다.

갑상샘 질환= 갑상선 호르몬이 과잉 분비된 상태인 갑상샘 기능 항진증이 있으면 몸무게가 줄어든다. 이 질환이 있으면 공복감이 증대하고 식욕이 늘어남에도 불구하고 체중이 줄어든다. 체중 감소와 더불어 심장이 두근거리고 더위를 많이 타게 되며 잠들기 어려워진다. 이상의 증상들이 함께 나타난다면 갑상샘에 문제가 생겼다고 의심해볼 수 있다.

소화기관 질환= 글루텐과 연관이 있는 자가면역질환인 셀리악병이 있어도 체중이 줄어든다. 글루텐이 든 음식을 먹으면 복부팽만과 설사 등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소화를 돕는 효소를 생성하는 기관인 췌장에 문제가 생겨도 갑작스럽게 체중이 줄어들 수 있다. 기름진 음식을 먹으면 속이 메스껍고 복통이 일어나며 정상적이지 않은 색의 변을 본다면 소화기관에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이 있다.

당뇨병= 당뇨병 초기의 흔한 증상 중 하나가 바로 몸무게 감소다. 몸무게가 줄어들고 소변보는 일이 잦아진 데가 목이 자주 마르다는 생각이 든다면 당뇨병을 의심해볼 수 있다. 몸이 포도당을 제대로 흡수하지 못해 소변으로 빠져나가고 갈증이 생기는 것이다. 당뇨가 있으면 근육 저하가 일어난다는 점도 체중 감소를 부추기는 원인이 된다.

우울증= 우울증의 부작용 중 하나는 식욕 감퇴다. 음식을 먹고 싶은 욕구가 사라지기 때문에 체중이 줄어든다. 하지만 우울한 감정 상태 때문에 본인의 몸무게가 줄어들고 있다는 사실을 감지하기 어렵다. 우울증의 또 다른 단서로는 짜증이 늘고 결정을 내리는데 어려움을 느끼며 수면장애가 발생한다는 점 등이 있다.

류마티스성 관절염= 류마티스성 관절염처럼 몸에 염증성 물질이 생기거나 다른 유형의 감염증이 있어도 식욕이 떨어지고 체중이 줄어든다. 소화기관에 염증이 발생하면 영양을 흡수하는데 문제가 생기면서 체중 손실이 더욱 촉진된다.

일부 암= 위나 장에 종양 혹은 궤양이 생겼다거나 암이 있어도 영양을 흡수하는데 장애가 생겨 체중이 줄어든다. 위, 결장, 창자는 물론 식도에 염증이나 종양이 있어도 음식물을 삼키기 어렵기 때문에 식사량이 줄고 몸무게가 빠진다.

[사진출처=Rachel Moon/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