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습관 따라 걸리는 질환도 다르다

각종 질병의 발병 원인은 여러 가지인데 그중 환경적 요인이 유전적 요인보다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4개국 4630명의 소변 샘플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유전적 차이보다 음식과 생활습관 같은 환경적 요인이 심장병이나 고혈압과 같은 질병 발생에 더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MSNBC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미국, 영국, 중국, 일본의 40~59세 4630명을 대상으로 소변샘플을 채취해 분석했다. 그 결과, 영국과 미국은 지리적 위치가 떨어져 있지만 생활습관과 섭취하는 음식 등 환경적으로 유사한 점이 많아 고혈압과 심장병 발병률 등이 매우 비슷했다.

반면 일본과 중국은 지리적으로 가깝고 유전적으로도 유사했지만 생활습관과 음식의 차이 때문에 매우 다른 신진대사 형태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국과 미국에서는 한 나라일지라도 남북지역 간 환경요인 차이에 따라 신진대사 관계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은 “이러한 신진대사 관계에 대한 연구는 건강 문제의 원인을 알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된다”면서 “인체의 신진대사 연구 자료는 질병의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우리가 먹는 음식과 음료를 얼마만큼 먹고 마셔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기능을 한다”고 말했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약 1억 명의 사람들이 고혈압을 가지고 있고, 이는 높은 소금 섭취가 주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채소를 많이 먹고 미네랄을 충분히 섭취하면 혈압을 낮출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인간이 DNA를 바꿀 수는 없지만 음식과 생활습관을 바꿔서 신진대사의 형태를 변화시키면 질병을 극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