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23개 신약 파이프라인 공개

한미약품이 자사가 개발 중인 신약 파이프라인을 전격 공개했다.

한미약품(대표이사 권세창·우종수)이 2017년 현재 진행 중인 23개의 신약 개발 현황을 10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한미약품의 23개 파이프라인은 바이오 신약 14개와 합성 신약 9개로 구성됐으며, 전임상 단계에 있는 신규 후보 물질 9개가 추가됐다.

신규 후보 물질에는 바이오 신약의 약효를 늘려주는 플랫폼 기술인 ‘랩스커버리’가 적용된 희귀 질환 치료제와 북경한미약품이 개발한 플랫폼 기술 ‘펜탐바디’가 적용된 면역 표적 항암 이중 항체 프로젝트 등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한미약품은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의 일환으로 아주대학교 연구진과 공동 개발 중인 줄기세포를 활용한 항암 신약 파이프라인도 신규로 등재했다.

후보 물질 각각의 질환별 적응증은 색상별로 알기 쉽게 구분했으며, 기술 이전(라이선스 아웃)된 신약의 경우 파트너사명을 별도 표기했다. 한미약품은 향후 변동 사항이 발생할 때마다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신약 파이프라인은 한미약품 홈페이지 연구란에 배치됐으며, 메인화면 하단 ‘신약 파이프라인’ 배너를 통해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한미약품은 신약 파이프라인 공개와 관련 국민과 주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공개함으로써 회사의 경영 목표인 신뢰 경영을 실천하고, 건전한 투자 문화를 형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권세창 사장은 “이번 신약 파이프라인 공개는 한미약품의 미래 가치를 국민과 주주들이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미약품에 관심 있는 국민, 주주들이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언제든지 다양하고 정확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