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바이오협회, 아시아 11개국과 의약품 분야 협력 논의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지난 5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6차 APAC(Asia Partnership Conference of Pharmaceutical Associations) 회의에 참여해 혁신 신약 접근성 개선을 비롯해 아시아 지역 회원국 간의 의약품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APAC 회의는 IFPMA(International Federation of Pharmaceutical Manufacturers & Associations)의 아시아 지역 11개 회원국(한국, 중국, 일본, 홍콩, 인도, 인도네시아, 멜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폴, 타이완, 태국)의 관련 협회 12개가 모여 시작된 국제 회의로 매년 4월 각 국의 규제 당국자, 산업계, 학계가 참석하는 본회의가 개최된다.

이날 일본 도쿄 컨퍼런스센터 시나가와에서 열린 이번 회의에서는 규제 및 승인 분야와 신약 개발 분야의 전문가 그룹이 모두 참여해 ‘GMP 실사의 평가 과정 공유 및 효율성 강화’를 비롯해 혁신적인 신약 등록 절차의 효율성 제고 방안을 모색했다. 또 아시아 지역 내 천연 의약품 자원 활용 방안에 대한 발표와 논의가 진행됐다.

이와 함께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일본제약협회의 상견례를 겸한 간담회도 진행됐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과 고토 타다하루 일본제약협회 회장을 비롯해 양 협회의 직원들이 참여한 간담회에서는 양 단체 간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세부적인 방안이 논의됐다.

원희목 회장은 “그동안 일본제약협회가 리더십을 발휘하며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제약 산업의 수준 향상에 크게 기여해왔다”는 인사와 함께 “연구 개발에 매진하며 글로벌 제약 시장의 주역으로 우뚝 선 일본과 R&D 역량이 비약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한국이 좋은 파트너로서 오픈이노베이션 등을 통해 아시아 제약 산업의 질적 발전을 주도해 나가자”며 협력을 당부했다.

이에 고토 회장은 “한국이 반도체 등 IT와 자동차 산업 분야에서 짧은 시간 만에 세계 최고 수준으로 발전한 것처럼 제약 산업도 한국 정부의 주도 아래 빠르게 발전할 것이라고 본다”며 한국 제약 산업의 잠재력을 언급하며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이 자리에서 원 회장은 “제약 산업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사회 보장의 필수 요소임은 물론, 고부가 가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미래 동력 산업으로서 부각되고 있다”며 제약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