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로닉, 유럽서 ‘의약품 흡수 돕는 레이저’ 공개

루트토닉이 유럽에서 의약품 흡수를 돕는 레이저를 전격 공개한다.

루트로닉(대표 황해령)은 6일(현지 시각)부터 사흘간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열리는 ‘2017 세계 안티에이징 학회’에 참가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루트로닉의 임상연구이사 로버트 글렌 칼더헤드 박사가 공식 세션에 연자로 초대됐다. 글렌 박사는 ‘의약품 등의 흡수를 돕는 1927나노미터 파장 레이저’란 주제로 관련 임상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그는 지난해에도 루트로닉의 인피니(INFINI)와 힐라이트II(HEALITE II)에 대한 임상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루트로닉은 전시 부스를 통해 ‘피코플러스(PICOPLUS)’, ‘엔커브(enCurve)’ 등의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피코플러스는 1064나노미터, 532나노미터, 595나노미터, 660나노미터 등 4개의 파장을 구현한다. 피코 및 나노초의 2가지 펄스폭을 탑재했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으로부터 피코초 레이저의 펄스 폭이 550피코초로 출력됨을 증명하는 ‘트루피코’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엔커브는 27.12메가헤르츠(㎒) 고주파 에너지를 환부에 투과시켜 BMI 지수 1제곱미터당 25킬로그램 이상 35킬로그램 이하 비만 환자의 허리 둘레 감소에 사용하는 의료 기기다. 관련 제품들은 CE 인증을 획득하고, 글로벌 판매를 확대 중이다.

이와 함께 루트로닉은 자체 개발 세미나 ‘심포지아 엘(Symposia L)’도 진행한다. ▲로버트 글렌 칼더헤드 루트로닉 임상연구 이사의 ‘피코플러스의 다양성과 어려운 임상 케이스에서의 치료’ ▲마테오 트레티 클레멘토니 이탈리아 스킨하우스 성형외과 전문의의 ‘고강도 집속 고주파 활용에 대한 최신 경험’ ▲에릭 사파티 프랑스 빅토리 툴롱 레이저센터 대표원장의 ‘엔커브의 임상적 활용’ 등 다양한 주제가 다뤄질 예정이다.

심포지아 엘은 전 세계 전문가들이 임상적 응용과 최신 연구 결과를 공유, 토론하는 장이다. 루트로닉은 이를 통해 전 세계 의사들과 네트워크를 다지는 것은 물론, 글로벌 연구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루트로닉 관계자는 “세계 안티에이징 학회는 유럽에서 열리는 가장 큰 항노화 학회로 전 세계 미용, 성형 관련 의사들이 대거 참석한다”며 “루트로닉은 2014년부터 해마다 참석해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