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의 관절염 이겨내는 3가지 습관

30~40대의 경우 생활습관 뿐만 아니라 식습관도 문제다. 특히 남성의 경우 나트륨 섭취량이 권장기준치의 3배가 넘게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소금기가 체내에서 혈관과 체액세포에 녹아 물을 계속 끌어당겨 몸을 붓게 만든다. 만약 관절이 약한 사람이면 관절의 붓기가 더 심해져 움직임을 제한할 수도 있다.

술을 많이 마시는 남성들이 주의해야 할 질환이 바로 대퇴골두무혈성 괴사다. 골반에서 연결되는 대퇴골두(넓적다리 뼈의 머리 부분)로 가는 혈관이 막히거나 혈류가 차단돼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뼈세포들이 괴사하는 질환이다.

정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과음, 스테로이드제 복용, 고관절 탈구와 골절 등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과음은 혈액순환 저하를 불러와 무혈성 괴사를 불러오게 되고, 중년층 남성들의 발병률이 높다.

대퇴골두무혈성 괴사는 초기 증상을 인지하기 어렵고, 통증부위가 애매해 조기치료가 어렵다. 특별한 이유 없이 서혜부와 엉덩이 부근에서 통증이 느껴지고, 양반다리를 하는데 어려움이 생긴다면 대퇴골두무혈성 괴사를 의심해볼 수 있다. 이미 손상이 많이 진행됐을 경우에는 양쪽 다리길이가 차이 나게 되고 다리를 저는 증상이 생기게 된다.

30~40대는 사회적으로는 한창 활동하는 나이지만 생리적으로는 몸의 기능이 서서히 떨어지는 나이다. 따라서 몸에 맞는 운동과 올바른 식습관이 필요하다.

첫째, 과도한 운동은 돌연사의 주범이 되기도 하는 만큼 적당한 운동량을 맞춰야 한다. 맥박수를 따져봤을 때, 40대를 기준으로 안정 시 맥박수가 70회라면 운동 시에 125회 정도 되는 강도를 유지하다가 운동이 몸에 익숙해지면 걷기, 가벼운 조깅의 단계로 넘어가는 것이 좋다. 안전을 위해 운동 중 맥박수가 158회 이상 올라가는 무리한 운동은 피한다.

둘째, 짜고 소금기 많은 패스트푸드나 육류는 비만을 초래해서 관절 부담을 높이고, 통풍을 유발하는 생활습관이다. 통풍우려가 있다면, 내장탕이나 곰탕, 알, 젓갈류, 육류 등의 식품은 멀리하는 것이 좋다.

셋째. 혈중 요산수치를 낮춰주는 하루 3리터 이상의 충분한 수분 섭취와 칼로리가 낮으면서 칼슘흡수에 필수적인 비타민이 함유되어 있는 브로콜리, 오렌지, 고추, 미역이나 다시마 같은 야채와 해조류를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다.

[사진출처 : 아이클릭아트]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