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원인 설탕, 현명하게 먹는 법 3가지

설탕은 우리 몸에 필요한 에너지원이다. 무작정 피해서는 안되는 물질이다. 하지만 ‘과하면 체한다’라는 말이 있듯이 설탕을 과다 섭취하면 몸에서 에너지원으로 쓰이고 남은 설탕은 글리코겐(glycogen)으로 변환돼 체내에 축적되거나 다른 장기의 활동을 방해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있듯이 설탕은 비만의 원인이다. 또한 각종 성인병에도 문제가 되는데 특히 요즘 중요시하게 여기는 면역력도 저하시킨다.

체내에 남은 잔여물이 포식세포 수치를 낮춰 몸을 산성화하기 때문이다. 설탕의 당분은 즉각적으로 혈당을 높이는데, 갑자기 혈당이 높아지면 이에 대한 반작용으로 인슐린이 분비돼 혈당을 급속도로 떨어뜨린다.

혈당이 갑자기 올라갔다가 갑자기 내려가기를 반복하면 호르몬 분비에 영향을 미쳐 내분비계가 교란된다. 갑상선 이상, 부신고갈로 인한 만성피로, 저혈당 등이 모두 이 내분기계 교란을 원인으로 발생하는 인체 상의 문제다. 때문에 설탕을 계획적으로 섭취하는 생활습관이 필요하다.

첫째, 가끔 소량을 먹는다

단 음식은 매일 많이 먹으면 비만이나 고혈당의 원인이 된다. 과다 섭취에 주의하고 특히 밤에는 먹는 것을 삼가자.

둘째, 80kcal 이하로 먹는다

하루 80kcal 이하를 목표로 계산해서 적정 칼로리 섭취량 범위내에서 즐기도록 한다. 단 음식 80kcal 이하의 기준은 아이스크림 반개, 케이크 1/4개, 전병 1.5개, 초콜릿 3조각, 귤 2개, 바나나 1개, 사과 반개 수준이다.


셋째, 음료는 제로 칼로리를 고른다

당분이 많고 고칼로리인 청량음료 대신 차나 물을 마시자. 미네랄워터나 녹차 등 제로칼로리 음료를 선택하면 된다. 커피나 홍차를 마실때는 설탕을 넣지말고 블랙이나 스트레이트로 마시도록하자.

[사진출처 : 아이클릭아트]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