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오래 쓸수록 비만원인 가공식품 섭취↑

스마트폰을 과도하게 사용하는 초등학생들이 패스트푸드, 탄산음료 등 가공식품을 더 많이 선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마트폰 사용시간에 따라 간식 등 식생활습관에 차이가 있어 비만 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충북대 식품영양학과 배문경 교수팀이 지난해 6-7월 청주 일부지역 초등학교 5-6년생 372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실태와 식행동-간식 선호도-영양지식-생활습관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에서 초등학교 고학년생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어린이의 비율은 10명 중 1명꼴에 불과했다. 10명 중 4명은 스마트폰을 하루에 2시간 이상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시간 32.8%, 4시간 이상이 8.6%로. 절반가량은 스마트폰 이용시간이 하루 2시간 미만이었다. 배 교수팀은 논문에서 “어머니가 직업을 갖고 있거나 한 달 용돈이 많을수록 스마트폰을 2시간 이상 사용할 가능성이 높았다”며 “전체 조사 대상 어린이의 2.7%(10명)가 스마트폰 중독으로 분류됐다”고 했다.

이 연구에서 초등생의 간식섭취 빈도는 하루 1회가 56.5%로 가장 많았다. 하루 2회 이상 간식을 먹는 비율은 36%였다.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하루 2시간 이상인 어린이의 간식 하루 2회 이상 섭취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초등학생의 선호도가 높은 간식은 과일-아이스크림으로 5점 척도로 평가한 선호도 점수가 각각 4.37점-4.29점이었다. 실제로 초등학생의 주당 간식 섭취 횟수는 과일(4.26회)이 가장 많았고, 다음은 우유-유제품(3.94회)-아이스크림(2.81회)-과자류(1.98회)-탄산음료(1.82회) 순이었다.

스마트폰 사용시간 2시간 이상인 어린이는 아이스크림-패스트푸드-탄산음료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이 논문을 분석한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스마트폰을 하루 2시간 미만 사용하는 어린이는 아이스크림을 주당 2.63회 섭취하는 데 비해 2시간 이상 사용하는 어린이는 주 3.06회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면 등 국수류와 패스트푸드 섭취 횟수에서도 스마트폰을 2시간미만 사용하는 어린이(각각 1.43회-1.05회)와 2시간 이상 쓰는 어린이(각각 1.74회-1.20회)가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배 교수팀은 논문에서 “스마트폰을 하루 2시간 이상 사용하는 어린이는 규칙적인 아침식사, 다양한 식품 섭취, 자극적인 음식-가공식품 섭취 감소 노력 등에서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며 “스마트폰 과다 사용 어린이는 수면 시간이 짧은 편이며, 규칙적인 운동 횟수 빈도가 낮아 전반적인 식행동-생활습관에 문제가 많았다”고 했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