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중단하면 나타나는 현상 7가지

운동을 꾸준히 해오다 바쁜 일상 등으로 그만두면 건강에 지대한 영향이 미친다. 전문가들은 이를 디트레이닝 현상으로 부른다. 디트레이닝은 트레이닝에 의해 증가한 에너지, 즉 트레이닝 효과가 트레이닝을 중단하면 감소되는 과정을 말한다.

디트레이닝은 신진대사를 감소시키고 체중을 증가시키며 혈압과 혈당을 상승시키는 결과를 초래한다. 본격적인 봄으로 접어드는 지금이야말로 중단했던 운동을 다시 시작해야 할 때다. 이와 관련해 미국 인터넷 매체 치트시트닷컴이 운동하다 중단하면 나타나는 현상 7가지를 소개했다.

기분이 바뀐다=운동을 정기적으로 하는 사람들은 운동 후 마냥 행복해지는 느낌을 알고 있다. 몸이 가벼워지고 깨끗하고 강해지며 건강해진 느낌이 든다. 운동은 기분을 개선시키고 우울증을 유발하는 뇌 속 화학물질을 억제한다.

따라서 운동을 중단하면 운동 후 느끼는 이런 행복감이 없어질 뿐만 아니라 살이 불어나고 체력이 떨어지는 상황에 대해 짜증이 나고 자신의 외모에 대해 자꾸 남의 시선을 의식하게 된다.

근육이 줄어든다=근력운동을 중단하면 체력은 지구력보다 오래 유지되지만 근육 수축이 바로 일어난다. 연구에 의하면 근력운동을 중단한지 2주안에 근육 양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시 운동을 시작하면 근육을 만들 수도 있지만 빠진 기간에 비해 훨씬 긴 시간이 걸린다.

최대 산소 섭취량이 감소한다=운동을 그만둔 뒤 불과 몇 주 만에 계단을 오르면 숨이 차오르는 이유가 있다. 운동을 하지 않으면 최대 산소 섭취량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최대 산소 섭취량은 한 개인이 운동을 하는 동안 사용하는 최대 산소량을 말한다.

산소 섭취량이 떨어지는 것은 근육세포 안에서 세포호흡에 관여하는 미토콘드리아가 감소하기 때문이다. 연구에 따르면 운동을 중단하면 2주 안에 미토콘드리아가 감소되기 시작한다. 지구력 운동을 다시 시작해 6주 정도가 걸려야 원래 미토콘드리아 수를 회복할 수 있다.

체중과 체지방이 증가한다=운동을 그만두면 체중과 지방이 증가하는 이유는 신진대사가 감소하기 때문이다. 특히 놀라운 사실은 운동을 중단한 뒤 1주일 만에 이런 현상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대학 수영선수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 의하면 운동을 중단하자 지방 양이 12%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혈압이 급격하게 오른다=연구에 따르면 하루만 운동을 중단해도 혈압 수치가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하루만 활발하게 활동을 하지 않고 앉아 있어도 신체에 얼마나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지를 알게 한다.

특히 한 달 정도 운동하지 않고 주로 앉아서 생활하면 혈관 내 혈액 흐름이 느려지고 동맥이 경직되며, 정맥은 전혀 운동을 하지 않은 상태로 돌아간다. 하지만 연구결과, 운동을 다시 시작하면 1주일 내에 혈압이 건강한 수준을 회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 운동을 하면 혈압을 낮추고 혈관 유연성을 증가시킬 수 있다.

뇌가 약해진다=정기적인 운동은 신체뿐만 아니라 기분과 뇌에도 영향을 미친다.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1주일 동안 앉아서 생활한 실험쥐는 새로운 뇌 세포 생산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실험에서 앉아서 생활한 실험쥐는 꾸준히 운동을 한 실험쥐에 비해 미로 찾기 테스트에서 훨씬 나쁜 점수를 받았다.

꾸준히 운동을 하면 우울증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또 정기적으로 운동을 한 노인들은 뇌에서 기억력을 담당하는 해마 부위가 커져 기억력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혈당이 오른다=게으른 습관을 유지하다보면 혈당이 오르고 이는 당뇨병이나 심장병 위험을 증가시킨다. 연구에 따르면 앉아 있는 비활동적인 생활을 하다보면 식사 후 혈당 수치가 급격하게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을 하면 근육과 신체 조직이 당분을 흡수해 에너지화하기 때문에 식사 후 상승한 혈당이 떨어진다.

[사진출처 : 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