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이 걸린 골종양, 문제는 악성일 때

배우 유아인이 골종양에 걸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골종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골종양은 일반인에게는 다소 생소한 질환이다.

실제 골종양 중에서 암에 속하는 악성 골종양의 경우 지난 2014년 환자 발생 수는 589건으로 전체 암 발생의 0.3%에 불과한 희귀 질환이기도 하다. 그러나 악성 골종양의 경우에는 환자가 적은 만큼 사회적 관심이 낮은데다가 초기에는 별 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아 자칫 놓치는 경우가 많다.

악성 골종양의 경우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 바로 통증인데 일반적인 경우 이러한 통증이 골종양이 아닌 운동이나 다른 사유로 인한 부상으로 오해 받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그 외에도 해당 부위에 혹이 만져지거나 체중 감소, 발열, 식욕 감퇴, 빈혈 등의 증상이 수반되기도 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정형외과 천성광 과장은 “골종양은 말 그대로 뼈에 종양이 생기는 질환으로 양성의 경우 뼈에만 영향을 미치는 반면 악성은 목숨과도 직결될 수 있어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다행히 최근에는 진단 및 치료기법의 발달로 인해 과거에 비해 생존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대부분 의료전문가들의 소견이다. 문제는 이러한 골종양의 경우 발병 원인이 뚜렷하지 않고 특별한 예방법도 없다는 점이다.

다만 악성 골종양 환자 중 10대가 1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악성 골종양이 뼈 성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추정하는 정도다. 최근에는 의학기술 및 항암치료 발달로 악성 골종양 생존율이 높아지고 있다.

과거에는 대부분 해당 부위를 절단하거나 관절에서 뼈를 분리하는 수술을 하였으나 지금은 종양만을 적출하는 사지 보존술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과거 20%대에 불과했던 5년 생존율도 70~80%까지 높아진 상황이다.

천성광 과장은 “만약 원인을 알 수 없는 통증이 계속되거나 해당 부위에 덩이 등이 인지될 경우에는 전문적인 진단 및 치료가 가능한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검진을 통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Africa Studio/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