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타적인 사람이 성관계도 많이 한다(연구)

타인을 배려하는 이타적인 사람이 이성에게 인기가 많고, 성관계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과학 잡지 ‘노리지 사이언스 리포트’(KSR)는 캐나다 니피싱대·구엘프대 공동 연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는 사람들이 이성에게 바람직한 상대로 여겨지고, 더 많은 성관계 파트너를 갖고, 성관계를 더 자주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엘프대 팻 바클레이 교수(심리학)는 “이타주의가 서양인의 진정한 짝짓기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보여주는 첫 연구”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약 800명을 대상으로 자선활동·헌혈과 낯선 사람들의 보도 횡단 돕기, 각종 상금 기부, 급우 돕기 등 다른 사람들을 돕는 성향과 인간관계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연령과 성격을 충분히 고려해도 이타주의자들은 데이트와 성관계에서 상대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현상은 특히 남성의 경우 두드러졌다.

연구팀은 “이타주의가 남녀 모두에게 바람직한 자질이기는 하나, 여성들보다는 남성들의 데이트와 성관계 파트너에게 평생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는 고기를 사냥해 다른 사람과 나누는 남성들이 번식 측면에서 더 큰 성공을 거둔다는, 옛 사냥꾼들의 음식 공유와 관련된 종전의 연구결과를 뒷받침한다.

이에 앞서, 바클레이 교수는 남녀 모두 이타적인 사람들에게 더 매력을 느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관계를 유지하는 기간과 파트너의 특성 등 훨씬 더 다양한 변수로 이번 연구를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연구의 주요저자인 니피싱대 스티븐 아노키 교수는 “매력·자원·정보 등의 중요성을 고려할 경우, 각 개인이 이타주의와 다른 바람직한 특성 간의 균형을 어떻게 유지하는지 탐구해 볼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내용은 영국 심리학저널에 발표됐고 성 전문 미디어 속삭닷컴(http://soxak.com/)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