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가 저릴수록 더 꾸준히 걸어라

말초동맥질환은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아 팔다리 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질환으로 팔, 다리, 손발이 저리는 증상을 동반한다.

이런 말초동맥질환과 관련해 매일 꾸준히 걷는 것이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노스 웨스턴 대학교 연구팀은 말초동맥질환 환자 156명을 대상으로 트레드밀(러닝머신)을 이용해 걷는 것이 치료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6개월 동안 매일 6분간 꾸준히 걷기를 한 환자는 처음 이동했던 거리보다 약 20m 더 걸은 반면 그렇지 않은 환자는 약 15m 덜 걸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불편한 환자들에게 이동거리가 증가했다는 것은 그만큼 증상이 약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말초동맥환자의 경우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불편하기 때문에 운동을 잘 하지 않는 경향이 있는데 운동을 하면 근육이 움직이면서 혈액이 도달하기 어려운 팔 다리에 산소 운반을 쉽게 하기 때문에 증상이 완화된 것 같다고 추정했다.

또 연구팀은 “동물실험을 통해 정상적인 혈류가 막히더라도 운동을 하면 다른 혈관을 통해 흐르는 현상이 증가되어 증상이 나아지기도 했다”면서 “이런 현상 때문에 환자의 증상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메리 맥델모트 박사는 “어떤 이유에서건 이 연구를 통해 매일 꾸준히 운동하는 것이 말초동맥질환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적어도 6개월 동안 일주일에 3번, 한 번에 40분 정도 힘들면 쉬어가는 등 무리가 가지 않게 걷는 습관을 가지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헬스데이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