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통엔 체리주스…통증 완화 음식

두통이나 근육통 등 각종 통증을 감소시키는데 효과가 있는 음식이 있다.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프리벤션닷컴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되는 음식 5가지를 소개했다.

체리=안토시아닌 성분이 다량 포함돼 있다. 안토시아닌은 강력한 산화방지제로서 염증을 막고, 통증 효소를 억제하는 효능이 있다.

연구에 따르면 매일 아침마다 체리 한 접시를 먹은 사람은 주요 염증 지표가 25%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마라톤 마니아가 7일 동안 매일 두 번씩 체리주스 12온스(약 340㎖)를 마신 결과, 근육통이 거의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커피에 들어있는 카페인은 일차적으로 뇌 표면의 혈관을 수축시켜 가벼운 두통의 경우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커피는 통증을 가중시키는 화합물을 퇴치하며 통증 완화제가 분비되는 데 도움을 준다.

하지만 커피를 너무 많이 마시면 역효과가 일어난다. 많은 양의 카페인은 오히려 혈관 확장 작용을 해 두통을 더욱 심하게 만들 수 있다.

여기에 커피를 많이, 그리고 자주 마시는 사람이 갑자기 커피를 마시지 않으면 수축된 혈관이 반동적으로 확장하기 때문에 머리가 아플 수 있다. 따라서 커피는 하루에 4온스(약 113㎖) 컵으로 2잔을 먹으면 적당하다.

고추=매운맛을 내는 캡사이신 성분이 신경말단을 자극해 통증을 없애는 역할을 한다. 고추는 관절염의 국소 완화제로서의 효능도 있다. 고추가 매우면 매울수록 캡사이신이 더 많이 들어있다.

생강=예전부터 위 진정제로서 뱃멀미와 메스꺼움을 완화시키는 데 사용돼 왔다. 연구결과, 생강은 이런 효능 이외에도 천연 진통제와 소염제 역할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편두통이나 관절염, 근육통으로 아플 때 통증을 가라앉히는 효능이 있다. 각종 요리에 생강을 넣어 먹거나, 차, 레모네이드 등의 음료수로 만들어 먹어도 좋다.

강황=카레의 주성분인 강황은 인도 전통의학인 아유르베다에서는 통증을 감소시키고 소화를 촉진하는 약으로 사용돼 왔다. 현대 과학의 연구 결과에서도 강황은 염증을 없애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절의 통증을 없애주고, 대장염 치료에 효과가 있다. 카레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샐러드나 수프 등 다양한 요리에 강황을 넣어서 먹으면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