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물건 들고 교대근무.. “여성 생식력 낮춘다”

지속적으로 무거운 물건을 들어야 하거나 교대 근무가 잦아, 신체적으로 부담이 많은 직업에 종사하는 여성은 생식력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어떤 직업에 종사하느냐는 우리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인 중 하나다. 일은 우리에게 그 특성에 맞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요구한다. 이른바 ‘직업병’처럼 특정 직업이 야기하는 특정 질환은 이런 지속적 활동에서 생긴다.

미국 하버드대 보건연구팀이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교대근무를 자주 하는 여성들은 그렇지 않은 사무직 종사 여성이나 보통 여성들에 비해 생식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증거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불임 등 생식력의 문제로 병원 진료를 받은 경험이 있는 473명을 모았다. 그 뒤 여성들이 종사하는 직업이 얼마나 많은 신체적 부담을 요구하는지, 노동 시간은 얼마나 되는지 조사했다. 이후 이들 여성들을 대상으로 남아 있는 난자가 얼마나 되는지 측정하는 난소 기능 저하 시험과 건강한 배아로 자랄 수 있는 성숙한 난자 수를 조사했다.

그 결과 정규 노동시간을 따르는 직업에 종사하는 여성에 비해 무거운 물건을 많이 들고 교대 근무를 하는 여성들은 남아 있는 난자와 건강한 난자 수가 더 적었다. 무거운 물건을 많이 드는 여성들은 남아 있는 난자 수가 평균 8.8%, 성숙된 난자수가 평균 14.1%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교대근무와 힘든 육체노동이 노화보다 더 난자 생산과 성숙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보여준다”며 “임신을 계획 중인 여성 중에 이런 일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계속해서 일을 할 것인지 심각하게 고민해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연구는 학술지 ‘직업과 환경의학’지에 최근호에 실렸다.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