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콩팥질환자 나트륨 줄이면 심장건강에 도움

만성 신장질환 환자가 나트륨 섭취를 줄이면 심장병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만성 신장질환(CKD: chronic kidney disease)은 원인과 관계없이 3개월 이상 콩팥의 기능이 손상되어 있거나 기능 감소가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독일 에르란겐-뉴렘베르그대학 마르쿠스 슈나이더 교수 연구팀은 만성 신장질환자가 자신의 피부에 나트륨이 축적되는 것을 줄이면 심장 건강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논문을 ‘미국 신장학회지’(JASN) 최근호에 발표했다.

일반적으로 만성 신장질환자에서 심장 구조의 변화가 자주 일어난다. 실제로 만성 신장질환자는 심혈관 질환 유병률 뿐 아니라 이로 인해 숨질 위험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게 흔한 심장 구조 변화는 왼쪽 심실 벽이 커지고 두꺼워지는 좌심실 비대다. 일부 연구에선 과도한 나트륨 섭취가 만성 신장질환자의 좌심실 비대에 핵심 역할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지만 아직 둘의 관계가 명확하게 입증된 것은 아니다.

슈나이더 교수팀의 연구에서 나트륨은 혈액 뿐 아니라 피부-근육 같은 조직에도 저장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피부 등 새 나트륨 저장소에 함유된 나트륨 양이 만성 신장질환자의 좌심실 비대와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를 추적했다. 자기공명영상장치를 이용해 경증 또는 중등도 만성 신장질환자 99명의 피부 나트륨 함량을 측정했다. 체내 총 수분 함량, 24시간 혈압, 좌심실 무게 등도 함께 검사했다.

여러 검사 항목 가운데서 피부 나트륨 함량이 만성 신장질환자의 수축기(최대) 혈압과 높은 상관관계를 보였다. 피부 나트륨 함량이 높을수록 수축기 혈압이 증가한 것이다.

슈나이더 박사는 논문에서 “피부에서 나트륨이 검출되는 것은 나트륨의 과도한 침착을 의미한다”며 “피부 나트륨과 좌심실 비대 등 심장 구조의 변화 사이에서 상관성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피부 나트륨 함량을 낮추는 일, 즉 음식을 통한 나트륨 섭취 제한 또는 나트륨 배설을 촉진하는 약 복용 등이 만성 신장질환자의 심장 건강에 매우 유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미지출처:Magic mine/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