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형 제약사, 신약개발에 1조 2000억 투자

42개 혁신형 제약사가 신약개발을 위해 올해 1조 2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한 47개사 중 정보공개에 동의한 42개사의 2017년도 사업계획 등을 분석한 결과 올해 매출액 목표는 11조원으로 지난해 10조원 대비 약 9.8% 증가했다. 2016년 1조원이던 신약연구개발비용이 올해에는 1조 2000억원으로 21% 늘어난 것.

특히 CJ헬스케어가 CJ-12420(위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CJ-40001(빈혈치료제) 등의 신약 개발을 추진하는 등 36개 기업이 혁신신약, 바이오신약, 개량신약 등을 개발하기 위해 비임상․임상시험 등에 R&D를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아프리카와 중동 등으로 진출하는 27개 기업이 미국, 유럽, 중남미, 동남아 등의 해외시장으로 확대 진출하기 위해 현지 법인 설립, 해외 임상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건일제약이 신제형 개발 생산시설을, 비씨월드제약이 카바페넴 주사제 생산시설을 추진하는 등 신규 투자도 확대될 전망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제약기업이 국내외에서 최대한 성장할 수 있도록 약가․세제 지원과 R&D 투자 및 해외진출 지원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제약산업의 성장 잠재력을 극대화해 무역수지 적자를 개선하고, 제약산업 도약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범정부적인 종합대책을 수립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2월 중에 제약산업 중장기 전략기획단을 구성하고, 합성․바이오, 백신, 임상 분야의 R&D, 약가․세제, 제도개선, 수출지원, 인력양성 등의 지원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