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건강식생활 실천율 남성보다 10%p 이상↑

하루에 과일-채소를 500g 이상 섭취하거나 가공식품을 살 때 영양표시를 확인하는 등 건강 식생활을 실천하는 사람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실천하지 않은 사람보다 3%p 이상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공식품을 구입할 때 제품 라벨에 쓰인 영양표시를 읽는 비율이 50대 이상에선 20-40대의 절반 수준이었다.

신한대 식품조리과학부 배윤정 교수는 2013-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토대로 성인 남녀 6748명(19-49세 4230명, 50-64세 2518명)의 건강 식생활 실천 정도와 대사증후군 발생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의 ‘영양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배 교수는 2011년에 발표된 ‘국민건강증진 종합계획 2020(Health Plan 2020)’의 영양 부분 지표 네 가지를 기준으로 건강식생활 실천 여부를 판정했다. 하루에 섭취하는 전체 칼로리 중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이 15-25%인지(지방 지표) 하루 나트륨 섭취량이 2000㎎ 이하인지(나트륨 지표) 1일 과일-채소 섭취량이 500g 이상인지(과일-채소 지표) 가공식품을 살 때 영양표시를 확인하는지(영양표시 지표) 등 네 지표 중 둘 이상을 만족시키면 ‘건강식생활 실천’으로 간주했다.

여성의 식생활 행동은 남성보다 더 건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9-49세 여성의 건강식생활 실천율(건강식생활 실천 지표 중 2개 이상을 만족시킨 사람의 비율)은 49.2%로 같은 연령대 남성(32.4%)보다 높았다. 50-64세 연령대에서도 건강식생활 실천율이 성별에 따라 10% 이상 차이 났다(남 31.6%, 여 42.2%).

하루 전체 칼로리 섭취 중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이 적정수준(15-25%) 이내인 사람은 19-49세의 43.8%, 50-64세의 37.1%였다. 나트륨 1일 섭취량이 2000㎎ 이하인 사람의 비율은 19-49세의 15.5%, 50-64세의 19.4%에 불과했다. 과일-채소 섭취량 합계가 500g 이상인 사람의 비율은 19-49세의 38.6%, 50-64세의 53.2%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가공식품을 고를 때 영양표시를 반드시 읽는 사람의 비율은 연령대 별로 두 배 차이를 보였다(19-49세 33.6%, 50-64세 16.7%). 이는 나이가 들수록 작은 글씨로 표기된 영양표시를 확인하지 않는 사람이 늘어난다는 의미다.

대사증후군 유병률도 건강식생활 실천 여부에 따라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나이가 19-49세이면서 건강식생활 실천자로 분류된 사람의 대사증후군 비율은 11.1%로 미실천자(15.2%)에 비해 4%p(포인트) 가까이 낮았다. 50-64세 건강식생활 실천자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은 24.7%로, 미실천자(30.8%)와 6%p 차이를 나타냈다.

배 교수는 논문에서 “건강식생활을 실천하는 사람은 미실천자에 비해 칼슘, 칼륨, 비타민 B1, 비타민 B2, 비타민 C 등 건강에 유익한 영양소의 섭취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이 내용은 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