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도 금전적 인센티브 제공하면 효과 높다

스마트기기 건강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한 건강관리에 금전적 인센티브를 적용하는 것이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조비룡-신동욱 교수팀이 비만인 한국 남자 대학생 105명을 35명씩 세 그룹으로 나눈 후, ‘체중감량과 활동량 증가’를 살펴본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A그룹에는 상담과 자료를 이용한 일반적인 교육을 시행하고, B그룹에는 A그룹의 교육과 더불어 활동량 측정계와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한 피드백을 추가로 제공했다. C그룹에는 B그룹의 서비스에 금전적 인센티브를 함께 지급했다.

인센티브는 체중 기준으로 개별 설정된 일일 활동량을 달성하면 하루 1000원, 1달(3%) 2달(5%) 3달(7%) 체중감량 기준을 충족하면 각각 5만원씩을 지급했다.

그 결과 3개월 후 A그룹은 평균 0.4kg, B그룹은 1.1kg, C그룹은 3.1kg를 각각 감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일 활동량은 A그룹과 B그룹이 하루 평균 76kcal와 43.5kcal가 증가했으나, C그룹은 535kcal가 급증해 큰 차이를 보였다.

C그룹은 근육은 유지하면서 지방이 감소해, 허리둘레-혈압-중성지방-HDL콜레스테롤-ALT(지방간 지표) 등도 유의하게 개선됐다. 또한 B그룹에 비해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하는 비율도 높았다.

보건산업진흥원의 연구지원과 휘트닷라이프로(활동량 측정 분야 벤처기업)의 활동량 측정계 지원으로 이루어진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비만학회 학술지인 ‘비만(Obesity)’ 최신호에 실렸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