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잦을수록 나트륨-지방-칼로리 섭취 많아

외식이 잦을수록 나트륨-지방-칼로리 섭취량이 많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외식을 하루 1회 이상 하는 남자 초중고생은 외식을 하루 1회 미만 하는 남학생에 비해 1일 나트륨 섭취량이 1,300㎎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단국대 식품영양학과 주세영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2010-2012년)를 토대로 7-18세 초중고생 3,583명의 외식 횟수와 각종 영양 성분 섭취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의 ‘식품과 영양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초중고생의 아침 결식률은 19%였다. 하루 1회 이상 외식하는 비율은 고교생이 52.7%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중학생(25.1%), 초등학생(22.2%) 순이었다. 하루 1회 이상 외식 하는 초중고생의 하루 나트륨 섭취량은 4,409㎎으로, 하루 1회 미만 학생(3,767㎎)보다 17%나 더 많았다.

특히 외식 빈도가 하루 1회 이상인 남학생의 하루 나트륨 섭취량(4,997㎎)은 하루 1회 미만인 남학생(3,683㎎)의 1.4배(1,314㎎)에 달했다. 여학생도 외식 빈도가 높을수록 나트륨 섭취량이 많았으나(외식 하루 1회 이상 4,070㎎, 1회 미만 3,433㎎) 남학생에 비해선 상대적으로 덜 짜게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하루 나트륨 섭취 제한량을 2,000㎎으로 권고하고 있다.

하루 지방과 칼로리 섭취량도 외식이 빈번할수록 높았다. 하루 1회 이상 외식하는 남학생의 하루 지방, 칼로리 섭취량은 각각 65.6g, 2,497㎉였다. 외식 빈도가 하루 1회 미만인 남학생(각각 50g. 1,887㎉)보다 많았다. 이런 경향은 여학생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잦은 외식으로 인한 과다한 칼로리-나트륨 섭취는 어린이, 청소년의 비만-고혈압-당뇨병-비만 관련 질병을 부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내용은 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외식 메뉴 238종을 조사한 결과 나트륨 함량 1위 외식 메뉴는 4,000㎎을 초과한 짬뽕으로 나타났다. 단 이는 국물까지 모두 마셨을 경우다.

이어 우동(3,396㎎), 간장게장(3,221㎎), 열무냉면(3,152㎎), 김치우동(800g) 등도 나트륨 함량(1인분 기준)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컵 라면 1개에는 평균 1,779mg의 나트륨이 들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은 컵라면(9종)에는 평균 1,585mg, 큰 컵라면(3종)에는 평균 2,363mg의 나트륨이 각각 함유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라면의 나트륨 함량 가운데 64.4%는 국물에 들어 있었다.

국물이 포함된 외식을 할 경우 국물을 모두 마시지 않는 게 좋다. 면 음식을 먹었을 때마다 국물을 모두 먹는 습관을 들이면 나트륨 과다는 물론 지방, 칼로리를 많이 섭취할 수 있다. 칼륨이 풍부한 채소나 과일을 같이 먹으면 나트륨 섭취량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칼륨은 나트륨을 배출시키는 작용을 하므로 양파, 당근, 호박, 양배추, 감자, 고구마 등을 곁들이면 건강에 좋다.

[이미지출처:leungchopan/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