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체중은 심장병 환자의 예후에 좋다(연구)

비만이 심장병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은 맞지만 과체중, 가벼운 비만은 오히려 심장병 환자의 예후(병 치료 뒤의 경과)를 좋게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 일산백병원 내분비대사내과 노정현 교수는 대한비만학회지 최근호에 기고한 리뷰(review) 논문을 통해 “비만 패러독스는 고령이거나 심폐능력이 떨어진 사람에서 더 잘 나타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과체중-비만인 사람은 각종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높지만 많은 연구에서 심혈관 질환을 가진 사람의 비만 지표(체질량지수-체지방-허리둘레-중심비만 등)가 높을수록 심혈관 질환의 예후가 더 나은 결과를 보였다.

한 메타분석(기존의 여러 연구 논문을 모아 분석하는 연구)에선 과체중-비만이면서 심혈관 질환을 가진 환자는 정상 체중인 심혈관 질환 환자보다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이나 전체 사망률이 더 낮았다.

같은 연구에서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지수(BMI)가 35-40인 고도 비만자의 경우 정상 체중 환자에 비해 심혈관 질환에 의한 사망률이 더 높았다. 최근 연구에선 정상 체중이면서 허리둘레가 굵은 사람의 심혈관 질환 예후가 가장 나쁜 것으로 밝혀졌다.

비만하면 심부전에 의한 생존율도 더 높아진다. 심부전 환자에게도 비만 패러독스가 적용된다는 뜻이다. 2만8209명을 대상으로 한 메타분석에선 정상 체중 심부전 환자에 비해 과체중-비만인 심부전 환자의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각각 19%, 40% 낮았다. 체질량지수 40 이상인 고도 비만이면서 심부전을 가진 사람에겐 비만 패러독스가 나타나지 않았고 예후가 오히려 나빴다.

비만은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 발생에도 관여하는 위험 요인이다. 12만5000명을 대상으로 한 메타분석을 통해 비만하면 심방세동 발생 위험이 50%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미 심방세동을 가진 환자에겐 비만 패러독스가 나타났다. 과체중-비만인 사람의 심방세동에 의한 전체 사망률-심혈관 질환 사망률이 정상 체중 환자의 절반 수준이었다는 연구결과가 이를 뒷받침한다.

노 교수는 논문에서 “다양한 심장병 환자에서 나타나는 비만 패러독스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잘 모른다”며 “원인 규명을 위한 대규모-장기간 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 내용은 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