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사정하면 전립선암 확률 낮아져(연구)

남성들이 자위행위를 해야 할 충분한 이유가 생겼다. 자위행위가 쾌락을 안겨줄 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하버드대 의대의 연구 결과, 하루에 한 번 오르가슴을 느끼는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들보다 전립선암에 걸릴 확률이 상당히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하버드대 의대 연구팀은 건강한 남성 3만 2,000명의 삶을 18년에 걸쳐 추적 연구했다. 이들 연구 대상자 중 3,839명은 훗날 전립선암 진단을 받았다. 연구팀은 남자들이 매달 오르가슴을 느끼는 횟수에 대해 설문조사를 벌였으며,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월 21회 이상 사정한 40~49세 남성들은 월 4~7회 사정한 남성들에 비해 전립선암에 걸릴 확률이 22%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이요법·운동 등 다른 생활방식 요소를 충분히 고려했는데도, 규칙적인 오르가슴이 전립선 건강 유지의 핵심이라는 데는 변함이 없었다.

이번 연구의 주요저자인 제니퍼 라이더 박사는 “사정 빈도는 남성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수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번 연구결과는 사정이 전립선암을 예방하는 효과에 대한 관찰자료 중 현재까지 가장 설득력 있는 것이지만, 조심스러운 해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가 이런 유형의 암을 성관계로 예방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첫 번째 사례는 아니다. 전립선암의 퇴치에 성관계가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는 지난해에도 나왔다. 이 연구에 따르면 여성 20명 이상과 성관계를 맺은 남성은 여성 1명과 성관계를 맺은 남성에 비해 전립선암에 걸릴 확률이 28%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순결을 지키는 남성들은 성관계를 자주 갖는 남성들에 비해 전립선암에 걸릴 확률이 약 2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마리 엘리스 페런스 교수는 “성관계를 맺는 여성 파트너가 많으면 사정 빈도가 높아지게 마련인데, 종전의 추적연구에서도 사정의 전립선암 예방 효과를 밝혀낸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출처=Lucy Liu/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