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도 야간뇨 때문에 낙상 위험 급증

밤에 화장실을 자주 사용하는 남성일수록 낙상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밤에 화장실을 세 번 찾는 등 야간 빈뇨가 있는 남성의 낙상 유병률은 야간에 화장실을 가려고 일부러 침대에서 일어나지 않는 남성의 두 배에 달했다. 밤에 화장실 출입이 잦은 남성은 낙상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는 뜻이다.

한림대성심병원 이비인후과 최효근 교수팀이 질병관리본부가 주관하는 지역사회건강조사(KCHS) 원자료를 토대로 19-103세 남성 9만2660명을 대상으로 야간뇨와 낙상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미끄러짐-낙상과 연관된 야간뇨, Nocturia Is Associated with Slipping and Falling)는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저널(PLOS ONE) 최근호에 소개됐다.

우리나라 남성은 14.6%가 낙상 경험을 가진 것으로 밝혀졌다. 낙상 경험 남성의 평균 연령은 42.9세로 낙상 비경험 남성(44.6세)보다 낮았다. 밤에 한번 이상 화장실을 가는 남성의 낙상 위험은 화장실을 가지 않은 남성보다 41% 높았다. 야간에 세 번 이상 화장실을 들락거리면 낙상 위험이 두 배가 됐다.

야간뇨가 잦으면 낙상 위험이 높아지는 것은 노인 뿐 아니라 젊은 층에서도 마찬가지였다. 19-30세의 젊은 세대의 경우 밤에 전혀 화장실에 가지 않는 남성에 비해 화장실을 한 번 찾는 남성의 낙상 위험은 1.59배였다. 31-60세 남성과 61세 이상 남성에선 낙상 위험이 각각 1.40배, 1.26배 높아졌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야간 빈뇨는 노인에게 수면 장애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며 “야간 빈뇨로 인한 수면 장애는 주간 졸림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낙상의 위험이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한편 남성의 야간뇨는 가벼운 전립선 장애, 활동성 방광 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만, 심혈관 질환, 당뇨병, 수면 장애, 스트레스 등도 야간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주변 환경 변화, 염분과 물 섭취의 불균형 등도 야간뇨를 부를 수 있다. 이 내용은 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