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감염인이 흡연-음주하면 기회감염 위험 2배

국내 에이즈 감염인의 기회감염 중 가장 흔한 것은 캔디다란 곰팡이에 의한 감염증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기회감염은 건강한 사람에선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쇠약하거나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에게 증상이 나타나는 감염이다. 현재 흡연 중이거나 알코올 남용 중인 에이즈 감염인이 기회감염을 갖게 될 위험은 비흡연-금주자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김상일 교수팀이 2006-2013년 HIV/에이즈 코호트 연구에 등록돼 전국의 병원 19곳에서 치료 받은 에이즈 감염인 1086명의 기회감염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내과학회의 영문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에이즈 감염인 4명 중 1명(297명)에게 기회감염이 발생했다. 기회 감염을 얻은 에이즈 감염인은 평균 2.1가지의 기회감염을 경험했다. 에이즈 감염인에게 가장 빈번한 기회감염은 캔디다 곰팡이 감염증으로, 전체의 16.2%(176명)를 차지했다. 이어 결핵균 감염(10.9%), 주폐포자충 폐렴(11.0%), 거대세포 바이러스(cytomegalovirus) 감염(4.7%), 대상포진 바이러스 감염(4.0%) 순이었다.

서양의 에이즈 감염인에게 흔히 나타나는 기회감염인 카포시 육종(0.7%), 톡소포자충(0.4%) 감염은 극히 드문 것으로 밝혀졌다. 카포시 육종은 흔히 ‘게이 암’(gay cancer)으로 통한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서양 에이즈 감염인에게 흔한 카포시 육종-톡소포자충이 우리나라 에이즈 감염인에겐 드물게 나타난 것은 두 감염성 질환의 국내 유병률이 다른 나라보다 현저히 낮은 것과 관련이 있다”며 “국내 여성의 카포시 육종과 관련된 허피스 바이러스 감염률은 4.9%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에이즈 감염인에게 기회감염을 일으키는 위험요인으론 에이즈 진단 당시의 낮은 CD4 T세포 수다. 에이즈 진단을 처음 받을 때 잰 CD4 T세포 수가 적으면 기회감염이 나타나기 쉽다는 의미다. CD4 T세포는 바이러스 정보를 다른 세포에 전달하는 면역세포로, 이 세포가 대량 파괴돼 면역력이 극도로 저하되는 병이 바로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현재 흡연 중이거나 알코올 남용 상태이거나 결핵 병력이 있으면 기회감염 위험이 각각 2.27배, 2.57배, 5.23배 증가한다”고 기술했다. 이 내용은 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