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샤워 시 주의해야 할 5가지

하루 24시간 중 10~20분은 샤워를 하는데 쓰인다. 그런데 잘못된 방식으로 샤워하면 자원 낭비, 시간 낭비, 건강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미국 건강지 ‘로데일 오가닉라이프(Rodale’s Organic Life)가 개선이 필요한 샤워방식을 소개했다. 이러한 부분들만 주의해도 경제적으로 좀 더 알뜰하게, 신체적으론 보다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다.

긴 샤워시간=샤워 시간과 물 낭비는 비례한다. 미국 수자원효율성연합에 따르면 샤워를 할 때 쓰는 물의 양은 평균 65ℓ다. 샤워시간을 5분으로 짧게 줄이면 개인당 절약할 수 있는 연간 물의 양이 7570ℓ가 된다.

샤워시간이 길면 피부가 건조해진다는 점도 문제다. 요즘처럼 날이 추울 땐 욕조에 뜨거운 물을 받아놓고 반신욕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은데 오래 앉아있을수록 피부의 유분기가 더 많이 씻겨 내려가게 된다. 유분기가 사라지면 기름막에 덮여있던 수분이 밖으로 빠져나간다. 이로 인해 피부가 건조해지고 가려움증이 생기기도 한다. 이를 예방하려면 샤워시간을 줄이고 항상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줘야 한다.

마지막에 머리감기=머리를 감는 과정은 샤워의 첫 단계에서 진행돼야 한다. 머리를 마지막에 감게 되면 헤어제품에서 나온 잔여물의 일부가 피부에 남아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다. 머리를 감고 샤워를 해야 피부에 유해한 화학물질을 모두 깨끗하게 제거할 수 있단 의미다. 굳이 머리를 마지막에 감아야 한다면 목욕 마지막에 순한 비누로 얼굴과 몸을 다시 한 번 문질러 헹궈주는 것으로 마무리하자.

뜨겁거나 혹은 차갑거나=샤워시간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바로 물의 온도다. 추운 날 온탕에 들어가면 피로가 풀리는 느낌이다. 반대로 운동 후 땀이 났을 땐 차가운 물이 피로를 씻어주는 느낌이 든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몸과 마음을 이완시켜주는 건강한 샤워방법은 바깥기온과 상관없이 적정 온도의 물로 샤워하는 것이다.

미국피부과학회는 추운 겨울에도 뜨거운 물이 아닌 따뜻한 물로 샤워하라고 권장한다. 온수는 집에서 가장 크게 소비되는 지출비용 중 하나이기도 하다. 물의 온도를 낮추는 것만으로도 월말 청구서 비용이 한결 가벼워진다.

샤워 후 할 일 생략=샤워 후 수건으로 몸을 닦을 때는 최대한 부드럽게 문질러야 한다. 세게 닦으면 불필요한 자극이 가해지고 이로 인해 피부 가려움증 등의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 몸을 닦고 나면 2~3분 내로 바디로션과 같은 보습제를 도포해야 한다. 시간을 크게 지체하지 않아야 샤워로 촉촉해진 수분을 피부에 가둬둘 수 있다.

환기하지 않은 욕실=세균과 곰팡이는 물기가 많은 눅눅한 장소에서 잘 번식한다. 샤워 후 욕실을 환기시키지 않으면 곰팡이가 늘어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샤워를 한 뒤엔 욕실 환풍기를 돌리고, 욕실 내에 걸어둔 목욕수건은 바깥으로 꺼내 볕이 잘 드는 공간에서 말린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