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우울증, 원인과 극복하는 방법

명절 때마다 일시적으로 우울 증상에 시달리는 주부들이 많다. 이를 흔히 명절 우울증이라고 부른다. 하지만 이는 일종의 현상학적 증상이며 기존의 우울증과 같은 증상으로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토대로 설 명절을 앞두고 명절 우울증의 원인과 대처법 등을 알아본다.

원인=이 증상은 명절을 맞아 평시와 다른 물리적, 정신적 스트레스가 과도하게 발생하여 생기는 것이다. 이 증상은 명절을 전후해 단시간 사이에 발생하기 때문에 병원을 찾는 경우는 드물다.

과거 윗세대와는 다른 가치관을 가진 신세대 여성일수록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우선 물리적으로는 명절을 맞아 차례상 마련 및 일가친척 접대 등 과도한 가사노동으로 육체적으로 힘이 드는 것이 주 현상이 되며 여기에 정신적 원인이 가중돼 명절 우울증이 발생한다.

갈등의 형태=명절 때만 만나는 시댁 식구와의 서먹한 관계에다 대화중 나오는 남편 형제, 자식들에 대한 각종 비교에 의해 자신이 공개적으로 비교 평가받고 있다는 부담감이 일시에 작용하게 된다.

이중에는 전업주부와 맞벌이부부인 며느리들 간의 가사분담 논란도 있어 종전의 시댁과의 갈등에 이어 며느리간의 갈등도 주요 요소가 되고 있다. 한편 종교적인 갈등도 최근 두드러지고 있는데 차례나 제사를 지내는 문제를 두고 형제간, 고부간의 갈등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이처럼 명절에 나타나는 각종 현상에 대해 과거 며느리들은 일종의 사회현상으로 수긍하고 받아들이는 자세였다. 하지만 요즘 젊은 여성들로서는 가부장적인 과거 가치관에 대한 반발이 함께 일어나면서 모든 일에 짜증이 나고 명절 후에 몸살이 나서 며칠간 고생하는 등 정신적, 육체적 고통이 따라온다.

해소 방법=갈등해소 방법으로는 크게 환기효과를 이용한 방법과 가족 간의 대화가 권장된다. 환기효과는 갈등이 있는 대상을 만나기 전에 제3자에게 갈등상황을 털어놓음으로써 갈등상황에 대한 사전 적응을 하는 과정을 말한다.

창문을 열어 탁한 공기를 맑은 공기로 바꾸듯이 갈등상황을 그 상황과 아무런 이해관계 없는 이들과 대화하면서 미리 상황에 적응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주부들이 친구들과 전화통화를 하는 것들이 이러한 형태 중 하나이며 정신과 상담 역시 이러한 환기효과를 심화하는 것이다.

다음으로는 가족 서로간의 입장에 대한 이해를 위한 충분한 대화가 필요하다. 서로의 입장에서 느낀 바를 공유하고, 자신만의 입장을 고집하기 보다는 개선시키려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동시에 가치관 차이를 줄여줄 수 있는 사회적 인식변화도 필요하다.

전문가들은 “명절만 되면 각종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주부 본인은 무조건 참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며 남편이나 시댁 식구, 며느리들 간의 대화를 통해 자신이 느낀 생각을 토로하고 이를 개선시켜나가는 자세를 갖는 게 좋다”고 말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