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젊은남성 41% “성폭행 책임, 짧은 치마 탓도..”

영국 남성 상당수가 아직도 성폭행의 책임을 여성들의 짧은 스커트 탓으로 돌리는 시대착오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BBC방송은 여성인권재단 ‘포셋 소사이어티’(Fawcett Society)가 최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포셋 소사이어티가 영국 여론조사기관 ‘서베이션’(Survation)에 의뢰해 18세 이상 영국 거주자 8,165명에게 온라인으로 질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포셋 소사이어티 통계에 따르면 18~24세 남성의 41%가 술에 취하고 짧은 치마를 입은 여성이 성폭행을 당할 경우 ‘전적으로 또는 부분적으로 본인들의 책임’이라고 비난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포셋 소사이어티의 샘 스메더스 대표는 “이 엄청난 규모의 비난문화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영국의 비난문화는 사회 깊숙이 뿌리내리고 있으며, 내면화된 여성혐오증은 매우 고통스러운 현상”이라고 비판했다.

또 18~34세 여성의 30%도 술에 취하고 짧은 치마를 입은 여성이 성폭행을 당할 경우 ‘전적으로 또는 부분적으로 본인들의 책임’이라고 비난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나이 든 사람들이 성폭행 피해자를 비난할 가능성은 더 크다. 65세 이상 여성의 55%와 남성의 48%가 성폭행 피해자를 같은 이유로 비난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샘 스메더스 대표는 “이런 일부 견해는 부정적·적대적인 태도로 우리 사회의 발목을 잡는다”고 비판했다. 그녀는 “비난 문화가 우세한 것은 여성들이 근본적으로 책임지는 존재라는 개념이 우리 문화에서 일반화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여자의 옷차림과 행동방식은 아무런 관계도 없다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며 “그건 성폭행범의 잘못된 생각일 따름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포셋 소사이어티 측은 지난 21일 런던의 ‘여성 행진’을 계기로 사람들의 인식이 변해 이런 문제에 관심을 두고, 캠페인에 참여하고, 대학·학교 사회의 활동에 참여하길 바라고 있다. 스메더스 대표는 “정부도 법령 개정 등을 통해 연령에 따른 학교 성교육 등 다양한 조치를 더 많이 취할 수 있으며, 여성혐오증을 증오 범죄로 인식하는 것이야말로 여러모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더 많은 젊은 남녀들이 자신들을 페미니스트로 표현하고, 성평등의 구현을 원할 수 있도록 긍정적인 측면에 중점을 두는 게 중요하다. 여성들은 지난 150년 동안 평등 투쟁에서 숱한 좌절도 겪었지만, 여전히 싸우면서 탄탄하게 발전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성평등을 원하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더 많은 것이 그 결실이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