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신발선택, 허리 건강 좌우한다

한파가 계속되면서 직장인과 학생들이 목도리, 장갑을 착용하는 사례가 늘었다. 특히 기온이 떨어지면 허리 건강에 별 문제가 없었던 사람도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여성의 경우 하의실종 패션을 좇다 찬 기온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요통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이유는 혈액순환 장애와 허리 주위의 근육이나 인대가 낮은 기온 때문에 수축되거나 긴장되기 때문이다. 평소 디스크 증상이 있었던 여성의 경우 압박이 가중돼 통증이 심해지거나 만성요통으로 악화되기 쉽다.

여성들이 즐겨 신는 굽이 높은 겨울부츠는 허리건강을 위협한다. 겨울철 굽 높은 부츠를 신게 되면 굽의 높이만큼 엉덩이가 뒤로 빠지게 되고 몸의 균형이 앞쪽으로 기울어지며, 몸은 균형을 잡기 위해 척추를 과도하게 앞으로 구부리면서 척추전만증이 생기게 된다. 심각한 경우 허리 관절에 염증이 생기고 허리디스크로 발병 가능성도 높아진다.

특히 6㎝이상의 굽 높이에서는 허리 4번과 5번 사이, 허리 5번과 골반 사이의 디스크에 이상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골반이 앞쪽으로 쏠리면서 틀어지기도 쉬운데, 골반이 틀어지면 몸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척추도 전체적으로 틀어진다.

전문가들은 “평소 지속적인 다이어트 등으로 허리 근력이 많이 약해진 상태의 경우 추운 기온에서 장시간 굽 높은 겨울 부츠를 신고 다니면 근육과 인대가 굳어지면서 보호가 잘 되지 않아, 사소한 충격에도 디스크가 빠져 나오는 급성디스크에 걸릴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한다.

특히 킬힐은 앞 볼이 좁고 굽 높이가 10㎝ 이상이기 때문에 굽이 높아질수록 고통도 비례한다. 발 앞쪽과 발바닥이 받는 하중이 커지면서 힘이 쏠리는데, 장기간 신을 경우 발의 변형, 티눈, 굳은살, 무지외반증 등을 초래할 수 있다. 무지외반증은 굽 높은 신발을 신는 여성들에게 잘 나타나는 질환 중 하나다.

발끝이 조여지면서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리면서 엄지발가락이 두 번째 발가락 쪽으로 휨과 동시에 엄지발가락이 바깥쪽으로 튀어나오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남성에 비해 여성이 5~6배 정도 더 많이 발생하는데, 최근 하의실종 패션과 함께 킬힐이 유행하면서 더욱 증가하고 있다.

평소 킬힐을 즐겨 신는 여성이 엄지발가락 관절 안쪽의 돌출 부위의 통증이 나타난다면 무지외반증의 증상이다. 이 같은 경우 굽이 낮으면서 부드러운 재질의 신발로 바꾸고 자기 발의 길이와 넓이에 맞는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 약간의 발 변형이 있어도 큰 지장이 없다고 쉽게 생각하지만, 높은 굽을 장시간에 걸쳐 자주 신게 되면 발 통증으로 걸음걸이까지 이상해지는 등 신체균형이 깨져, 무릎이나 허리 등 관절에도 부담을 주면서 지속적인 허리통증으로 이어 질 수 있다.

장시간 이러한 자세로 생활하게 되면 척추가 변형되거나 디스크가 빠져 나오는 등의 척추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미니 스커트와 함께 여성들이 즐겨 신는 부츠의 둘레는 손가락 하나가 여유롭게 드나들 정도로 넉넉한 것이 좋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