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연인관계 불안하면 사치품 많이 산다(연구)

부부관계 또는 연인과의 관계가 불안할 경우 사치품을 사는 데 돈을 더 많이 쓰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싱가포르 난양기술대의 ‘질투가 상품의 구매 욕망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질투심을 느끼는 성인들이 밝은색의 제품을 구입할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제품이 대중에게 공개되지 않는 경우 해당 제품을 구매할 가능성은 적었다.

질투심을 느끼는 성인들은 파트너의 관심을 회복하기 위해 필사적이어서 사치품과 유명 디자이너 제품에 돈을 펑펑 쓰는 경향이 있다. 그들이 신형 차를 뽑는 것은 연봉이 올랐기 때문이 아니라 애정 생활에 위협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일단 ‘녹색 눈 괴물’(질투)에 사로잡히면 자신들의 구매행위로 당혹감을 느끼더라도 괘념치 않는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질투 때문에 물건을 사고픈 욕구가 생기는지 알아보기 위해 5가지 실험을 했다. 그 결과 바람둥이 동료들에게서 파트너가 받는 관심을 질투하는 사람들은 밝은색 제품에 대한 구매욕이 더 강하게 나타났다.

그러나 눈길을 끄는 제품에 대한 구매 욕구는 다른 사람들이 낌새를 알아챌 가능성이 거의 없을 때 순식간에 사라졌다. 실험 참가자들이 눈에 띄는 사무실용 황금 램프를 구입할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높지만 침실용으로는 평범한 회색 램프를 구입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눈길을 끄는 제품으로 파트너의 관심을 다시 얻고자 하는 욕구가 대중 앞에서 느낄 수 있는 당혹감보다 더 강렬한 것으로 분석된다.

어떤 실험에서 참가자들은 친구들이 주최한 의상 파티나 회사의 신입직원 환영식에 초대됐으며, 일반 선글라스를 쓸 것인지 독특한 선글라스를 쓸 것인지 선택하라는 요청을 받았다. 그 결과 질투심을 느끼는 사람들은 공식 파티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데도 시선을 끄는 선글라스를 착용할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스페인 사라고사 대학과 카를로스 3세 대학의 지난해 연구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90%는 낙관적 특성·비관적 특성·신뢰하는 특성·질투하는 특성 등 네 가지 유형으로 나눌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가운데 질투하는 특성을 보인 사람들이 30%로 가장 많았다. 다른 특성의 사람들은 각기 약 20%였다.

이번 연구의 주요저자인 쉰 황은 “이런 효과가 연인관계의 질투에 국한된 게 아니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아이들도 부모와 형제자매의 관계에 대해 질투할 수 있고, 동료들도 동료와 직장상사와 동료의 긴밀한 관계에 대해 질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내용은 ‘소비자 심리학’ 저널에 발표됐고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