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항암백신..글로벌 제약업계 경쟁 뜨겁다

최근 항암제 시장에서 면역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제3세대 항암제로 불리는 면역항암제부터 항암백신까지 글로벌 제약업계의 치열한 개발 경쟁이 한창이다.

특히 미국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주요 제약사들은 집중 사업 분야로 항암제를 지목하면서 면역항암제와 관련된 핫 이슈로 다뤘다. 새로운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는 항암 백신 시장도 연평균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면역항암제는 환자의 면역력을 강화시켜 암과 싸울 수 있게 만들어주는 치료제다. 환자의 면역체계를 이용, 기존항암제보다 큰 부작용 없이 면역세포가 암 덩어리에 증식해 암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이 같은 장점에 글로벌 제약업계는 면역함암제 기술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글로벌 제약사 중에는 BMS와 머크, 로슈, 국내 제약사 중에는 동아에스티와 신라젠, 한미약품 등이 개발에 나서고 있다. MSD와 BMS, 녹십자 등은 키트루다, 여보이, 리아백스주 등의 면역항암제를 출시한 상태다.

특히 한미약품은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차세대 항암제 플랫폼인 펜탐바디와 이를 적용한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을 발표해 글로벌 시장에서 눈길을 끌었다.

펜탐바디는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두 개의 타깃에 동시 결합할 수 있도록 하는 차세대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로, 면역세포를 암세포로 모이게 만들어 안정성과 높은 치료 효과를 나타낸다. 또한 면역 항암치료와 표적 항암치료가 동시에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국내 바이오제약사인 신라젠도 면역항암제 개발로 글로벌 제약업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신라젠이 개발 중인 면역항암제 펙사벡은 조작된 바이러스가 암 덩어리를 스스로 찾아 증식해 공격한다.

정상세포는 공격하지 않으며 암 세포가 다시 발생해도 면역세포가 암 세포를 기억해 알아서 다시 공격하는 투트랙 항암제다. 암젠의 면역항암제 T-Vec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미 FDA 허가를 받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새로운 유형의 예방치료제인 항암 백신 시장도 떠오르고 있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의 항암 백신 시장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항암 백신 시장은 2015년 25억달러(약 3조원)에서 연평균 17%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2022년 75억달러(약8.9조원)규모로 성장할 것이라 전망했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 현재 개발중인 항암 백신 규모는 1286개로 전 세계 항암제 파이프라인의 17%에 해당하는 수치다. 현재 시판 중인 항암 백신은 예방 백신인 MSD의 가디실과 GSK의 세바릭스, 치료 백신인 발리안트의 프로벤지 3종류로 자궁경부암 백신인 가다실은 2015년 블록버스터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항암 백신은 암 특이 항원을 암환자에게 투여해 면역시스템을 활성화시켜 암을 치료-예방하는 면역치료제로서 백혈병과 림프종, 골수종 치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항암 백신은 안전성 측면에서 면역 체크포인트 억제제보다 우위를 나타내고 있어 향후 병행요법을 위한 유망한 후보약물이 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제네릭 및 바이오시밀러의 진입으로 인한 경쟁이 한동안 없을 것으로 업계는 예측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제약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항암 면역치료제가 각광받고 있다”며 “특히 항암 백신의 경우 암 환자에게 투여되는 치료 및 예방백신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고성장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유진투자증권 곽진희 연구원도 “글로벌 시장에서 최대 관심사는 항암제였다. 대부분의 제약사들이 항암제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업체들을 주목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 사진=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면역항암제에 대한 패널 토론 모습(출처 =유진투자증권)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