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파마 건선치료제 ‘엔스틸룸’ 국내 사용 승인

한국 레오파마(사장 캐스퍼쿤설)가 에어로솔 폼 형 외용 건선치료제인 ‘엔스틸룸’의 국내 사용을 2016년 12월 29일자로 승인 받았다고 16일 발표했다.

심상성 건선은 건선에서 가장 흔한 임상적 형태로서, 국내에서 약 1%의 사람에게 이환돼 있고, 유럽에서는 4백만 명 이상이 이 질환을 가지고 있다.

엔스틸룸은 4주간에 걸친 치료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 3상 PSO-FAST 임상 시험과 안전성 프로파일을 평가한 2상 MUSE 를 토대로 유럽연합에서 허가를 받았다.

PSO-FAST 임상시험 결과 연구자 전반적 평가 개선 점수로 측정했을 때 엔스틸룸으로 치료 받았던 환자의 절반 이상이 4주차에서 병변이 없거나 또는 거의 없는 상태로 개선됐다. 또한 엔스틸룸을 투여 받았던 환자의 절반 이상이 베이스라인 대비 건선 부위 및 중증도 지수 점수에서 75% 개선을 보였다.

레오파마 한국 사장 캐스퍼쿤설은 “한국인의 약 1%가 건선 질환을 가지고 있다”며 “엔스틸룸은 최초의 에어로솔 폼 타입의 건선치료제로서 환자들에게 새롭고 효과적인 치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레오파마는 지난해 3월 유럽연합에서 18세 이상 심상성 건선 환자의 치료에 대해 엔스틸룸의 학술적 사용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 엔스틸룸은 유럽뿐만 아니라 미국 FDA의 승인을 받아서 미국에서 18세 이상의 심상성 건선 환자의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