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로수젯’ 해외 23개국 수출

한미약품의 고지혈증 치료제 ‘로수젯’이 MSD를 통해 해외 23개국으로 수출된다.

한미약품과 MSD는 최근 로수젯 수출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세 가지 용량의 로수젯을 23개국에 수출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로수젯은 고지혈증치료 성분인 ‘로수바스타틴’과 ‘에제티미브’를 결합한 복합제로, 간과 소장에서 콜레스테롤 합성 및 흡수를 이중으로 억제해 단일제로 충분히 치료되지 않았던 고지혈증 환자에게 유용성이 기대되는 전문의약품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한미약품은 로수젯 글로벌 수출을 위한 연구개발 및 생산을 맡고, MSD는 수출 국가의 마케팅 및 판매를 전담하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한미약품과 MSD 양사는 지난 2009년 체결한 고혈압치료 복합제 ‘아모잘탄’ 수출 계약에 이은 두 번째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게 됐다.

한미약품이 개발한 아모잘탄은 고혈압치료 성분인 ‘암로디핀’과 ‘로살탄’을 결합한 복합제로, MSD를 통해 ‘코자 XQ’ 브랜드로 약 50여개 국가에 대한 수출계약을 맺은바 있다.

MSD 이머징 마켓 총괄 케빈 알리 사장은 “아모잘탄에 이어 한미약품과 또 한번 파트너십을 이어가게 돼 기쁘다”고 말했고, 한미약품 이관순 대표이사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갖춘 MSD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로수젯’의 해외 진출을 보다 빠르고 폭넓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로수젯의 수출 대상 국가를 확대하기 위한 추가 협의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