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목 2,30대 증가…예방법은?

2,30대 젊은 연령층에서 거북목 증후군으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목 디스크 관련 질환에 관한 자료에 따르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거북목 진료인원 중 2,30대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거북목은 고개를 숙인 자세, 목이 앞으로 빠져있는 자세가 반복되거나 장시간 지속될 때 어깨와 목 근육이 약해지면서 경추 정렬에 변형이 생기는 것이다. 정상적인 경추(목뼈)의 구조보다 목에 무리를 주거나 목뼈의 퇴행을 촉진시킬 수 있다.

주요 사회 활동 연령층인 2,30대에 거북목 증후군이 유발되면 뒷목이나 어깨 결림, 두통을 비롯한 피로감, 만성통증을 겪게 되면서 업무 집중력, 능률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

직장인들이 스마트폰을 비롯해 태블릿pc나 소형노트북 등 다양한 IT기기를 갖고 다니며 종일 고개를 숙이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업무의 연장이자 현대인들이 인터넷과 스마트폰에 대한 과한 의존성향을 보여주는 단편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거북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의식적으로라도 고개를 숙이는 자세를 피하고, IT기기를 이용할 시엔 가능한 고개와 어깨를 바로 세워 올바른 자세를 취하며 업무나 일상 중 사용하는 모니터의 높이도 조절해주는 것이 좋다.

강남뽀빠이의원 장윤성 원장은 “경추란 본래 C자형의 완만한 곡선을 이루고 있어 머리의 하중과 외부 충격에 대한 완충기능을 하는데, 경추 변위로 인해 일자로 펴지는 등의 비정상적인 구조에선 목에 무리를 주어 목, 어깨근육의 과도한 긴장과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직장인들의 경우엔 컴퓨터를 이용한 업무가 일반화된 만큼 어깨와 등 근육이 긴장되어 있는 시간이 길고 뭉치거나 뻣뻣해지기 쉬우니 스트레칭 습관을 기르시는 것이 도움이 된다. 20대 중반부터는 거북목으로 인해 경추 퇴행이 빠른 속도로 진행되면 디스크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으니 전문적인 의료기관을 통해 초기에 적절한 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