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행 AI 인체감염 가능성은?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AI)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가운데, 고병원성 AI 인체감염증으로 전 세계적으로 785명이 사망했고 치사율은 약 46%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가 더불어민주당 남인순의원(보건복지위ㅡ송파구병)에게 제출한 “전 세계 AI 인체감염 및 사망 현황”에 따르면, 1998년 이후 12월16일 현재까지 세계 각국에서 고병원성 AI 인체감염은 총 1,722명이며 이중 45.6%인 785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AI 아형별 인체감염증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H5N1아형 인체감염은 2003년 이후 이집트,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중국 등 16개국에서 총 856명 발생하고 45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H7N9아형 인체감염은 2013년 이후 중국, 말레이시아, 캐나다 등 3개국에서 총 816명이 발생하고 320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우리나라에서 유행하고 있는 H5N6아형 인체감염은 2014년 이후 중국에서 17명이 발생해 58.8%인 10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H9N2아형은 1998년 이후, 중국, 이집트, 방글라데시 등에서 30명 발생, 1명이 사망했고, H10N8아형 인체감염은 2013년부터 2014년까지 중국 장시성에서 총 3명이 발생해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발생국 현황을 보면 H5N1아형은 이집트에서, H7N9아형은 중국과 홍콩에서, H5N6아형과 H9N2아형 AI는 중국에서 발생했으며, H7N9아형과 H7N9아형 AI의 경우는 가족간, 병원내 제한적 전파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남인순 의원은 “현재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는 AI는 2014년 이후 중국에서 매년 발생하고 있는 고병원성 H5N6아형으로 금년에도 중국에서 10명이 발생해 5명이 사망한 바 있으며 사람 간 감염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면서 “질병관리본부에서는 AI 인체감염 가능성에 대해 ‘감염된 조류에 노출되기 어려운 일반인의 감염 위험은 매우 적지만, AI 가금류에 직접 접촉한 고위험군은 산발적 감염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밝히고 있는 만큼 농장종사자와 가금류 살처분 참여자 등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각별한 예방대책과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AI 인체감염증의 주요 증상은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 두통, 근륙통, 피로감 등의 전신 증상과 인후통, 기침, 객담 등의 호흡기 증상이며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풀루 등을 투약해 치료 및 예방한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