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득자일수록 외도 상대 수 더 적다

– 사진 =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외도 파트너 숫자가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shutterstock.com)

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외도 상대 숫자가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데이팅 웹사이트인 RSVP와 여론조사 회사 닐센이 함께 벌인 설문조사의 결과다.

조사 결과 연소득 12만-13만 9000달러인 사람들은 섹스 파트너가 30명 이상이라고 답했다. 이는 3만 달러 미만을 버는 하위 25%의 사람들에 훨씬 못 미치는 숫자다. 그런데 저소득자의 섹스 파트너 숫자는 실제로는 조사 결과보다 훨씬 더 많을 수 있다. 저소득자 중 40%가량은 자신의 섹스 파트너 숫자를 30명 이상이라고만 기억할 뿐 정확한 숫자를 기억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편 14만 달러 이상의 고소득자들 사이에선 충분한 답변을 받아내지 못했다.

조사결과 저소득자들은 고소득자들보다 하룻밤 잠자리 상대를 더 많이 갖고 있었으며, 데이트 비용을 나눠서 내는 커플일수록 첫 데이트 때 바로 잠자리를 갖는 경우가 더 많았다.

2004년의 다트머스 대학 조사 결과에선 돈이 많은 것이 더 많은 섹스 파트너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것이 밝혀졌으며, 여성의 경우 교육 수준이 높을수록 섹스 파트너 숫자가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4년 호주 모나시 대학의 연구결과에선 섹스를 많이 할수록, 섹스의 질이 좋을수록 행복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국인들을 상대로 한 조사에선 여성보다는 남성에게서 섹스 횟수와 행복감 간의 비례관계가 더욱 뚜렷했다. 이 내용은 성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