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음경에는 왜 뼈가 없을까?(연구)

– 사진= 인간의 음경 뼈가 없는 것은 성교 속도와 관련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뼈의 진화 과정을 추적 연구한 결과 인간에게 음경 뼈가 없는 것은 성교 속도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음경 뼈의 크기는 동물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원숭이는 손가락 한 개 길이, 바다코끼리는 2피트(약 61cm) 길이의 음경 뼈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인간 남성의 음경 뼈는 진화 과정에서 소멸됐다. 음경 뼈의 진화는 전 세계의 포유류와 영장류에서 나타나지만, 길이와 존재 여부는 매우 다양하다. 뼈 가운데 가장 다양한 진화 현상을 보였다. 동물계에서 발견된 음경 뼈의 길이에 큰 차이가 있다는 데 자극받은 과학자들은 포유류와 영장류의 역사적 모습을 추적함으로써 음경 뼈의 진화 스토리를 재구성하기 시작했다.

과학자들은 음경 뼈가 5,500만 년 전 포유류에서 진화했으며 최초의 영장류에 존재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그 이후, 음경 뼈는 어떤 동물에서는 더 커졌고 어떤 동물에서는 더 작아졌다. 영장목 긴꼬리원숭잇과에 속하는 포유류 ‘짧은꼬리마카크’ (stump-tailed macaque)는 무게가 10kg밖에 안 되는데도 음경 뼈의 길이는 5cm나 된다. 이는 몸집이 약간 더 큰 원숭이인 ‘흰목도리맹거베이’(collared mangabey) 음경 뼈의 5배에 달한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삽입시간 연장’ (prolonged intromission) 개념과 관련 있는 수컷의 음경 뼈가 상대적으로 더 길다고 밝혔다. ‘삽입시간 연장’이란 성행위 때 삽입 시간이 3분 이상 지속되는 것을 뜻하며, 수컷이 경쟁자들을 따돌리고 암컷을 임신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전략의 일종이다. 밑이 아니라 끝에 붙어있는 음경 뼈는 삽입시간을 연장하려는 수컷을 위한 도구인 셈이다.

침팬지의 음경 뼈는 인간의 손톱보다 더 길지 않다. 뼈가 그토록 짧은 것은 수컷이 약 7초 동안 짧게 교미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 침팬지 집단 속 암컷은 모든 수컷과 짝을 짓는다. 이는 새끼들이 성인 수컷에게 죽임을 당하는 위험을 줄이기 위한 일종의 전략으로 풀이된다. 연구팀은 “암컷의 그 같은 행동은 수컷들에게 후손을 낳아줄 수 있다는 생각을 심어주기 위한 것이므로, 교미를 빨리 끝내는 게 암컷의 관심사”라고 설명했다.

과학자들은 호모 에렉투스 시대인 190만 년 전, 우성생식 전략으로 일부일처제가 등장했을 때 인간의 음경 뼈가 소멸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일부일처제의 성관계에서 수컷은 암컷과 삽입성교를 하는 데 많은 시간을 쓸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암컷이 발정난 다른 수컷의 관심을 받을 가능성이 매우 적기 때문이다. 적어도 이론상으로는 그렇다. 연구팀은 “인간의 음경 뼈는 짝짓기 경쟁이 줄어들면서 불필요하게 돼 소멸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내용은 영국왕립협회(Royal Society) 회보에 발표됐고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