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벤처기업 지원 육성 펀드 조성

바이오벤처기업을 지원하는 385억 원 규모의 육성펀드가 조성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국내 바이오 벤처기업들이 창업 초기 투자 자금을 좀 더 손쉽게 조달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바이오기업 육성펀드 조성을 완료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번 펀드는 산업부가 100억원(한국산업기술진흥원을 통해 출자)을 출자하고, (주)LSK인베스트먼트 등 17개 민간 투자자들이 285억원을 출자해 총 385억 원 규모로 조성됐다.

또한 이번 펀드는 조성 총액의 45%(175억원) 이상을 창업 5년 미만의 바이오기업에 대해 투자하도록 하는 등 창업 초기에 자금난을 겪고 있는 바이오 벤처기업들에게 투자자금을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한 정책 펀드로 조성됐다.

펀드의 투자 대상으로 결정된 기업들은 투자자금 확보 이외에도 한국바이오협회에서 운영하는 CEO 육성 프로그램 등 주요 창업 보육 프로그램을 무상으로 지원받게 되고, 선배 벤처기업인들로부터 생생한 실전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된다.

도경환 산업부 산업기반실장은 “이번 펀드가 국내 바이오 벤처기업에 대한 원활한 자금 공급은 물론, 창업자들간에 상생 협력하는 문화 조성에 기여함으로써 국내 바이오 벤처기업들의 역동성을 높이고 지속 성장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