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셀, NK세포 활용 항암제 개발 착수

네이처셀(대표 라정찬)이 NK세포를 활용한 항암세포치료제를 개발한다.

28일 네이처셀은 NK세포 권위자인 일본 오다 하루노리 원장을 고문으로 영입하고 유니버설 도너의 제대혈 유래 NK세포를 추출, 배양해 암 환자를 치료하는 구체적인 연구 개발 로드맵 합의를 통해 항암세포치료제를 본격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네이처셀 관계사 알재팬과 오다클리닉이 일본 재생의료법에 따라 후생성으로부터 각각 허가받은 지방 줄기세포(2종)와 면역세포(3종)를 각사 및 협력병원에 배양을 공급하게 된다.

네이처셀이 고문으로 영입한 오다 원장은 18년간 NK세포를 연구, 실용화해 온 ‘면역세포 원조’ 의사로 도쿄 신주쿠 소재 오다클리닉에서 지금까지 1만명이 넘는 암 환자 치료 경험을 갖고 있으며 그의 저서 ‘신NK 면역세포 치료’는 한국어로도 소개된 바 있다.

라정찬 박사는 “네이처셀과 알바이오가 공동 운영하는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이 최근 개발에 성공한 암 억제 성체줄기세포 배양기술과 오다 원장의 NK세포 요법을 병용하면 암 재발 및 치료에 괄목할만한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이번 제휴의 의미를 설명했다.

한편 바이오스타 기술연구원은 이번달 초 중간엽 줄기세포가 배양되는 환경에 따라 그 능력이 달라진다는 점을 이용해 비타민C와 아스피린 배지를 함유한 배지에서 배양한 줄기세포의 경우 암의 증식을 억제시키는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발견,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